국제

日 전현직 관료들, 문대통령 발언에 반발.."지지율 떨어지면 일본때리기"

조윤영 입력 2019.01.11. 09:27

문재인 대통령이 신년 기자회견에서 일본을 비판한 것과 관련해 일본 정부 안팎에서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11일 마이니치 신문은 올해 3.1운동 100주년을 맞이해 한국 내 반일감정은 더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며, 이와 관련 한 외무성 간부는 "일반적으로 한국에서는 (대통령의) 지지율이 떨어지면 '일본때리기'가 나온다"며 "(문 대통령의 발언은) 한국 국내문제"라며 딱 잘라말했다고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기시다 前외무상 "징용판결 책임은 한국"
【서울=뉴시스】전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19 문재인 대통령 신년기자회견'에서 출입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19.01.10. photo1006@newsis.com

【도쿄=뉴시스】 조윤영 특파원 = 문재인 대통령이 신년 기자회견에서 일본을 비판한 것과 관련해 일본 정부 안팎에서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11일 마이니치 신문은 올해 3.1운동 100주년을 맞이해 한국 내 반일감정은 더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며, 이와 관련 한 외무성 간부는 "일반적으로 한국에서는 (대통령의) 지지율이 떨어지면 '일본때리기'가 나온다"며 "(문 대통령의 발언은) 한국 국내문제"라며 딱 잘라말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전날 회견에서 위안부문제와 징용배상 문제 등 과거 역사에 기인하는 현안들과 관련, “일본 정치지도자들이 이들을 정치쟁점화 해서 논란을 확산시키는 것은 현명한 자세가 아니다”고 일본을 비판했다. 징용배상 판결과 관련해서는 삼권분립 체제하에서 정부가 사법부의 판단을 훼손해서는 안되며 존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다른 외무성 간부는 요미우리와의 인터뷰에서 "고개를 갸웃하지 않을 수 없다"며 "(한일간) 중요한 문제인만큼 양자협의를 요청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징용판결에 대한 일본 내 우려를 잘 이해하지 못한다는 것이다.

문 대통령의 발언에 외무상을 역임했던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자민당 정조회장은 전날 기자들에게 "국제법 위반 상태를 시정할 책임은 한국 측에 있다"며 "일본은 (한국에) 국제조약을 지켜야한다고 촉구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자위관 출신인 사토 마사히사(佐藤正久) 일본 외무성 부(副)대신은 전날 자신의 트위터에 "(한일청구권) 협정의 절차에 따라 협의 요청 중인데 (문 대통령이) 이에 대한 답변은 하지 않고 이런 발언을 했다"며 "사실을 사실로 보지 않는 발언의 반복이다"라고 비판했다.

yuncho@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