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논란 빚은 베트남 연수 경북 시·군 의장 조기 귀국

입력 2019.01.11. 09:53

베트남으로 연수를 가 논란을 빚은 경북 시·군 의장들이 조기 귀국했다.

경북 시·군에 따르면 도내 23개 시·군의회 의장 가운데 베트남으로 연수를 간 18명의 의장과 수행비서를 포함한 방문단 약 40명은 10일 베트남에서 출발해 11일 새벽 인천국제공항으로 들어왔다.

연수 참가자들은 9일 한국에서 출발해 베트남으로 갔고 애초 13일 귀국할 예정이었다.

연수 참가자들은 언론을 통해 이 같은 내용이 보도되자 귀국 시기를 앞당기기로 하고 10일 밤 비행기 편에 올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국제망신' 예천군의회 추태에 들끓는 민심 (CG) [연합뉴스TV 제공]

(안동=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베트남으로 연수를 가 논란을 빚은 경북 시·군 의장들이 조기 귀국했다.

경북 시·군에 따르면 도내 23개 시·군의회 의장 가운데 베트남으로 연수를 간 18명의 의장과 수행비서를 포함한 방문단 약 40명은 10일 베트남에서 출발해 11일 새벽 인천국제공항으로 들어왔다.

연수 참가자들은 9일 한국에서 출발해 베트남으로 갔고 애초 13일 귀국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예천군의원이 해외연수 중 가이드를 폭행하고 각종 추태를 부려 파문이 커진 상황에서 연수를 떠나 논란이 일었다.

더구나 일정 절반 정도가 관광성인 사실이 드러나면서 비판이 확산했다.

연수 참가자들은 언론을 통해 이 같은 내용이 보도되자 귀국 시기를 앞당기기로 하고 10일 밤 비행기 편에 올랐다.

sds123@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