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여기 양승태 피해자가 몇명인데".. 회견장에 몰린 시민단체

김다영 입력 2019.01.11. 10:09 수정 2019.01.11. 11:26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찰, 계란 세례 우려해 '우산'까지 준비
양승태 전 대법원장(왼쪽). 오른쪽 사진은 11일 기자회견 때 양 전 대법원장의 차량으로 접근하려는 시민을 경찰이 저지하는 모습 [뉴스1]
"여기 양승태 피해자가 몇명인데 길을 막는거야!"

11일 오전 9시 헌정 역사상 최초로 전 사법부 수장으로서 검찰 포토라인에 건 양승태(71) 전 대법원장이 중앙지검으로 조사를 받으러 가기 전 서울 서초동 대법원 정문에서 연 기자회견 현장에는 시민단체 관계자 수백명으로 가득 찼다.

5분 동안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양 전 대법원장의 목소리는 그의 대법원 앞 기자회견을 반대해 온 전국공무원노조 법원본부 시위대의 함성에 묻혀 잘 들리지 않을 정도였다. 전공노 법원본부는 이날 오전 8시부터 ‘피의자 양승태는 검찰 포토라인에 서라’는 붉은색 플래카드를 들고 대법원 정문 옥상에 올라 시위를 벌였으며, 양 전 대법원장의 기자회견 내내 “양승태를 구속하라”고 외치기도 했다.

전공노 법원본부 관계자는 "기자회견을 멈추고 바로 검찰청으로 가서 조사를 받으라"며 "그게 상처받은 국민들을 위로할 유일한 길이다. 이제라도 국민앞에 사죄하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또 양 전 대법원장의 기자회견이 끝난 뒤 "우리의 목소리가 기자회견보다 컸다"며 환호하기도 했다.

이날 대법원 앞에 양 전 대법원장보다 늦게 도착한 민중당 소속 일부 회원들은 경찰에 의해 정문 진입이 막혔다. 당원들은 “여기 양승태 피해자들이 몇명인데, 길도 못 가게 하고 이게 무슨 짓이냐"고 외치며 항의했다.

페이스북에 '#metoo 나도 양승태에게 당했다' 운동을 진행 중이라는 관청피해자모임 정대택 회장은 이 자리에서 "양승태로부터 피해를 입은 사람들이 자신의 피해를 고백하는 운동을 진행 중이며, 카페 회원만 5800명"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다행히 이날 경찰이 우려했던 양 전 대법원장에 대한 테러 등의 큰 불상사는 없었다. 서울지방경찰청은 이날 오전 8시부터 경찰 수백명을 배치하고, 철제 폴리스 라인을 서초역 사거리부터 대법원 정문까지 설치해 일반 차량의 진입을 철저히 통제했다. 또 이날 양 전 대법원장의 기자회견이 진행되는 동안에는 경찰 10여명이 우산 등을 들고 양 전 대법원장 옆을 지켰다.

한편, 이날 오전 9시 검은색 코트에 어두운 청록색 넥타이를 맨 채 자신의 그랜저 차량에서 내린 양 전 대법원장은 “무엇보다 제 재임기간 중에 일어난 일로 국민 여러분께 이토록 큰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 진심으로 송구스럽다"며 "이 일로 법관들이 많은 상처를 받고 적지 않은 사람들이 수사기관의 조사까지 받은 데 대해서도 참담한 마음을 금할 수 없다"고 심정을 토로했다. 이어 "이 모든 것이 제 부덕의 소치로 인한 것이니 그에 대한 책임은 모두 제가 지는 것이 마땅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다영·심석용·백희연 기자 kim.dayoung1@joongang.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