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손학규 "시장 신뢰 걱정"..노영민 "文대통령은 친기업"

박응진 기자 입력 2019.01.11. 12:23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11일 문재인 대통령이 신년 기자회견을 통해 기업과 시장에 신뢰를 줬을지 걱정이라고 하자 노영민 신임 대통령비서실장은 문 대통령이 친(親) 기업적인 마인드를 갖고 있다고 했다.

손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노 실장과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복기왕 청와대 정무비서관과 만나, "대통령에 대해서 매일 비판하는 게 딱 두가지다. 경제는 시장에서 움직이고 일자리는 기업이 만든다. 평화 문제는 한반도 평화와 비핵화는 거스를 수 없는 대세인데 시간이 좀 걸릴 거다"라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손학규 "文대통령, 선거제도 개혁 의지·영수회담을"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와 노영민 신임 청와대 비서실장이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 당대표 회의실에서 만나 환담을 나누고 있다. 2019.1.11/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서울=뉴스1) 박응진 기자 =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11일 문재인 대통령이 신년 기자회견을 통해 기업과 시장에 신뢰를 줬을지 걱정이라고 하자 노영민 신임 대통령비서실장은 문 대통령이 친(親) 기업적인 마인드를 갖고 있다고 했다.

손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노 실장과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복기왕 청와대 정무비서관과 만나, "대통령에 대해서 매일 비판하는 게 딱 두가지다. 경제는 시장에서 움직이고 일자리는 기업이 만든다. 평화 문제는 한반도 평화와 비핵화는 거스를 수 없는 대세인데 시간이 좀 걸릴 거다"라고 밝혔다.

손 대표는 "결국 대통령의 결론은 김예령 기자에 대한 답변에 다 묻어있더라. 경제기조 변화 없다(는 것이다)"라며 "과연 기업인들이 봤을 때 '규제를 풀고 노동개혁도 이룰 수 있겠다'는 확실한 신뢰를 줬을지가 걱정이다"라고 지적했다.

이에 노 실장은 "사실 대통령님께서 친노동적이라고 많이 알려져있지만 인권변호사로서 그런 이미지가 있다. (그런데) 친기업적인 마인드를 갖고 계시다"라며 "시장의 중요성에 대해서 잘 알고 계시기 때문에 저에게 첫 지시를 내린 것이 '가급적이면 기업인을 많이 만나라'(고 한 것)"이라고 답했다.

노 실장은 "기업들이 정말 신나게 기업 활동, 경영을 해서 투자를 통해서 성장이 이뤄지는 부분에 대해서 적극적 역할을 해달라는 말씀을 하셨다"고 부연했다.

손 대표는 또 "대통령이 모든 것을 쥐고 청와대가 모든 것을 쥐고 있으니깐, 대통령이 좀 더 확고하게 선거제도 개혁의 의지를 보여달라"고도 주문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으로서 그래도 '국정문제에 대해서 (당 대표들을) 모시겠다. 뭐 국물에라도 밥이라도 한끼 먹자'는 말씀도 없고, 생각도 아예 없으신 것 같다"고 아쉬움을 표했다.

강 정무수석은 손 대표와의 만남을 끝낸 뒤 기자들과 만나 "국회는 철저히 정부와 함께 양바퀴로 굴러갈 파트너"라며 "손 대표 말씀을 (문 대통령에게) 잘 보고드리고, 그에 대한 답변은 또 조만간 드리겠다"고 설명했다.

강 정무수석은 또 손 대표와의 만남에서 "김태우, 신재민, 최근 행정관 문제까지 자꾸 구설수 올라서 한편으로는 저희가 잘못한 것도 있고, 또 오해도 많이 있으신데 정쟁을 뒤로 하시고 대표님 말씀대로 경제 활력을 키우는데 2월 국회에서는 힘을 좀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pej86@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