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아베, 또 '인상 조작'하려다..'헤노코 산호 이식' 발언 논란

도쿄|김진우 특파원 입력 2019.01.11. 14:54 수정 2019.01.11. 15:04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향신문]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지난 4일 이세시에서 신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세|교도연합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헤노코 산호 이식’ 발언이 논란을 낳고 있다. 미군 신기지 건설을 위한 토사 투입이 진행되고 있는 오키나와(沖繩)현 나고(名護)시 헤노코 앞바다의 산호를 이식했다는 그의 발언이 사실을 왜곡했다는 지적이 나오면서다. 아베 총리가 ‘인상 조작’을 통해 산호 보호 등을 이유로 신기지 건설을 반대하는 여론을 속이려 한 것 아니냐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아베 총리는 지난 6일 NHK ‘일요토론’에 나와 “토사 투입에 있어서 거기의 산호는 이식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지난해 12월14일 헤노코 연안에서 기지 건설을 위한 토사 투입이 시작된 것과 관련해 “오키나와 현민의 이해를 어떻게 얻을 것인가”라는 질문에 답하는 과정에서다. 아베 총리는 또 “멸종위기종이 모래사장에 존재했지만 모래를 쳐내서 다른 모래사장에 옮겨간다고 하는, 가능한 환경 부담을 낮추는 노력도 하고 있다”고 했다.

하지만 현재 토사 투입이 진행되고 있는 구역에서 산호 이식은 진행되지 않고 있다고 마이니치신문이 11일 전했다. 오키나와현에 따르면 매립 예정 해역 전체에는 약 7만4000 군체의 산호를 이식할 필요가 있다. 이 가운데 현 당국이 허가해 방위성 오키나와 방위국이 이식한 것은 멸종위기종인 오키나와구멍돌산호 9군체뿐으로, 모두 이번 토사 투입 구역에 있었던 산호가 아니다. 게다가 오키나와 방위국은 조개나 갑각류를 손으로 체취해 이식하는 작업을 한 적은 있어도, 모래를 쳐내서 별도의 모래사장으로 옮기는 사업은 실시하고 있지 않다.

오키나와 방위국은 지난해 12월 토사 투입이 시작되지 않은 매립 예정 해역의 약 3만9600군체의 이식 허가를 신청했지만, 현 당국은 허가하지 않고 있다. 현 당국은 오키나와 방위국이 이식 대상으로 한 것은 직경 1m 이상의 산호와 일부 희소 산호이기 때문에 “이식 대상이나 이식지의 선정이 부적절하다”고 지적하고 있다. 오키나와 현은 지난해 8월 헤노코 매립 승인을 철회하는 조치를 취할 때 환경보존 조치의 미비 등을 이유로 들었다.

결국 아베 총리가 사실에 기반하지 않은 발언으로 일본 정부가 환경보존 조치를 취하고 있다는 인상을 주려 했다는 지적이 나온다. 다마키 데니 오키나와 지사는 지난 7일 트위터에서 아베 총리의 발언에 대해 “현실은 그렇지 않다. 그래서 우리들은 문제를 제기하고 있는 것”이라고 밝혔다. 오쿠보 나미 도쿄경제대 부교수는 “산호를 이식해도 장기생존율은 낮다. 환경보전 조치로선 불충분하다”라고 정부의 대응에 의문을 표했다.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10일 정례 브리핑에서 “오키나와 방위국이 자연환경이나 주민 생활환경을 최대한 배려해 공사를 진행하고 있다”라고 명확한 답변을 피했다.

지난달 20일 일본 오키나와현 나고시 헤노코 해안에서 토사 매립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게티이미지코리아

도쿄|김진우 특파원 jwkim@kyunghya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