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앵커의 눈/단독] 한중일 연구로 드러난 '미세먼지 국적'.."41% 중국발"

이정훈 입력 2019.01.11. 21:41 수정 2019.01.11. 22:22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한반도가 또다시 미세먼지로 뒤덮였습니다.

주말에도 대부분 지역에서 미세먼지 '나쁨' 단계가 예상되는데요.

국내 오염 물질에다 어젯밤(10일)부터 중국에서 밀려온 상당량의 미세먼지가 더해진 겁니다.

이렇듯 중국발 미세먼지는 한반도에 큰 영향을 미치는데요.

국가 간 대기오염 영향을 확인하기 위해 한중일 세 나라는 2000년부터 공동 연구를 진행했습니다.

그런데 지난해 중국이 갑자기 연구 결과 공개를 거부했는데, 이유가 뭘까요?

해당 연구 결과를 이정훈 기상전문기자가 단독 입수했습니다.

[리포트]

2년 전 국립환경과학원이 만든 미세먼지 보고서입니다.

한중일 국경을 넘어 장거리 이동하는 대기 오염물질을 연구한 결과가 포함돼 있습니다.

지난해 중국이 공개를 거부한 자료입니다.

2013년 국내 초미세먼지를 분석했더니 46%는 자체 발생, 41%는 중국발, 나머지 13%는 북한 등의 영향이었습니다.

2006년에 작성한 또 다른 공동 연구 보고서.

여기에서 중국 정부는 스스로 자국 미세먼지가 한반도에 미치는 영향을 인정했습니다.

연구 결과를 보면 한국 초미세먼지의 주 성분인 황산염과 질산염 가운데 중국발을 40% 이상으로 분석했습니다.

한중일 세 나라 정부가 2000년부터 공동 수행한 연구인 만큼 국제적 신뢰도도 높은 자료입니다.

[박일수/박사/한중일 공동연구 1·2단계 사무국장 : "꾸준히 연구를 하니까 중국 정부도 연구자들을 무시할 수 없잖아요. 과학자들이 한 결과인데..."]

이랬던 중국이 지난해 태도를 바꾼 이유는 뭘까?

한국 정부가 내민 자료의 신뢰성이 떨어진다는 게 중국 정부의 주장입니다.

사용된 기초 자료가 2010년의 오염물질 배출량이어서 2013년 이후 개선된 대기 질 상황이 반영되지 않았다는 겁니다.

지난해 말 중국 당국자가 서울의 미세먼지에 대해 언급한 것도 비슷한 맥락에서 나온 겁니다.

하지만 국내 학자들의 생각은 다릅니다.

여전히 중국이 국내 미세먼지에 미치는 영향이 상당하다는 입장입니다.

[송창근/UNIST 도시환경공학부 교수 : "한국의 배출량도 동시에 줄어들었기 때문에 국내 미세먼지에 있어 중국이 차지하는 비율은 비슷하거나 조금 낮아졌을 것으로 생각이 듭니다."]

한중 환경 당국은 중국의 최신 배출량 자료를 써서 재산정한 연구 결과를 올해 하반기에 공개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이정훈입니다.

이정훈 기자 (skyclear@k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