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한국당 "황교안, 입당 의사 밝혀"..전대 출마 가능성

입력 2019.01.12. 13:55 수정 2019.01.19. 12:05

황교안 전 국무총리는 어제(11일) 자유한국당에 입당 의사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한국당 김용태 사무총장은 기자들에게 문자 메시지를 보내 "황 전 총리가 오늘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을 만나 입당 의사를 밝혔다고 한다"고 전했습니다.

김 사무총장은 "황 전 총리는 입당 시기에 대해 '당과 협의하겠다'고 했다"며 "다만 이날 만남에서는 전당대회 출마 여부는 말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황교안 전 국무총리는 어제(11일) 자유한국당에 입당 의사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한국당 김용태 사무총장은 기자들에게 문자 메시지를 보내 "황 전 총리가 오늘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을 만나 입당 의사를 밝혔다고 한다"고 전했습니다.

김 사무총장은 "황 전 총리는 입당 시기에 대해 '당과 협의하겠다'고 했다"며 "다만 이날 만남에서는 전당대회 출마 여부는 말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그동안 당 안팎에서는 보수 진영의 차기 대권 주자로 꼽히는 황 전 총리가 다음 달 27일 예정된 전당대회에 출마할지를 놓고 관심이 집중됐습니다.

만약 황 전 총리가 입당 후 당권 경쟁에 뛰어든다면, 차기 당권 구도에도 크게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됩니다.

[MBN 온라인뉴스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