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北어선, '레이더 조준' 갈등 부근 동해 해역서 일본에 도움 요청

이재준 입력 2019.01.13. 03:22

북한 표류 어선이 한일 간 '사격 관제 레이더 조준' 갈등을 부른 동해 해역 근처에서 일본에 도움을 요청했다고 산케이 신문이 13일 보도했다.

신문은 일본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시마네(島根)현 오키(隱岐)섬에서 약 350km 떨어진 동해상 일본 배타적 경제수역(EEZ) 안에서 북한 어선이 표류하는 상태로 전날 발견됐다고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뉴시스】일본 방위성은 지난 20일 우리 해군 구축함 광개토대왕함이 동해상에서 일본 해상초계기의 레이더 겨냥 논란과 관련해 초계기 영상을 28일 공개했다. 일본은 지난 20일 우리 해군 구축함 광개토대왕함이 동해상에서 자국 해상초계기를 향해 사격통제레이더를 가동했다고 비난하고 있지만, 우리 군 당국은 사격통제 레이더를 운용하지 않았다고 반박하는 상황이다. 2018.12.28. (사진=일본 방위성 유튜브 캡쳐)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이재준 기자 = 북한 표류 어선이 한일 간 '사격 관제 레이더 조준' 갈등을 부른 동해 해역 근처에서 일본에 도움을 요청했다고 산케이 신문이 13일 보도했다.

신문은 일본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시마네(島根)현 오키(隱岐)섬에서 약 350km 떨어진 동해상 일본 배타적 경제수역(EEZ) 안에서 북한 어선이 표류하는 상태로 전날 발견됐다고 전했다.

일본 정부 관계자에 따르면 12일 오전 9시20분께 동력을 잃고 떠다니는 북한 어선에서 선원으로 보이는 남자들이 깃발을 흔들며 도움을 청하는 것을 수산청 어업단속선이 확인했다.

북한 선원들은 일본 측의 직접적인 구조를 희망하지는 않았다고 한다. 그래서 일본 당국은 북한 측에 이들의 표류 사실을 전하고 구조하도록 당부했다.

신문은 북한 어선에는 당장 큰 위험이 없기에 현장에선 수산청 단속선이 상황을 지켜보고만 있다고 밝혔다. 그래도 일본 측은 해상보안청 순시선을 급파했다.

지난 8일 오전에는 북한 목조 어선이 오키섬에 표착해 북한 어민 4명이 상륙했다.

이들은 10대 후반에서 30대 사이로 북한 연안에서 오징어 등을 잡다가 엔진 고장으로 떠밀려왔다고 설명했다.

북한 어민들은 귀환하겠다는 의사를 분명히 표시한 것으로 신문은 덧붙였다.

앞서 지난달 20일 오후 동해상에서 북한 조난 어선 구조에 나선 우리 구축함 광개토대왕함이 일본 해상자위대 P-1 초계기에 사격 관제 레이더를 조준했는지 여부를 놓고 한일이 치열한 외교 공방전을 펼치면서 양국 관계를 급속도로 냉각시켰다.

일본 측은 해당 수역이 자국의 EEZ이라고 주장하지만 우리는 양국 간 EEZ 합의가 이뤄지지 않은 중간수역으로 판단하고 있다.

문제 해역은 오키섬에서 220여km, 독도에서는 180여km 각각 떨어졌다

yjjs@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