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심야 고속버스 앞자리 승객 추행 20대 참여재판서 집유

입력 2019.01.13. 08:50

대구지법 형사12부(정재수 부장판사)는 버스 앞자리 승객을 추행한 혐의(준강제추행)로 기소된 A(29)씨에 대한 국민참여재판에서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13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2월 21일 오전 1시 30분께 대구에서 인천으로 가는 심야 고속버스에서 앞 좌석과 창문 사이 틈으로 손을 밀어 넣어 앞에 앉아 있던 10대 여자 승객의 가슴 부위를 만진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성추행.기사와 관련 없음.(PG)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구=연합뉴스) 이강일 기자 = 대구지법 형사12부(정재수 부장판사)는 버스 앞자리 승객을 추행한 혐의(준강제추행)로 기소된 A(29)씨에 대한 국민참여재판에서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13일 밝혔다.

또 보호관찰을 받을 것과 160시간의 사회봉사, 40시간 성폭력 치료강의 수강을 명했다.

A씨는 지난해 2월 21일 오전 1시 30분께 대구에서 인천으로 가는 심야 고속버스에서 앞 좌석과 창문 사이 틈으로 손을 밀어 넣어 앞에 앉아 있던 10대 여자 승객의 가슴 부위를 만진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재판부는 "피해자가 상당한 성적 수치심과 정신적 고통을 느꼈을 것으로 보이는데도 범행을 부인하며 반성하지 않고 있고, 2015년 고속열차에서 여성을 강제 추행해 기소유예 처분을 받은 전력이 있는데 다시 범행한 점 등을 고려하면 죄책이 가볍지 않지만 범행 때 행사한 유형력 정도가 경미한 점 등을 종합했다"고 밝혔다.

A씨 참여재판에는 모두 7명의 배심원이 참여해 3명이 유죄 평결을, 나머지는 무죄 평결을 냈다.

재판부는 "배심원이 다수결로 무죄 평결을 했지만 법원이 적법하게 채택해 조사한 증거를 종합하면 피고인이 추행의 고의를 갖고 피해자의 신체를 만진 것으로 볼 수 있어 평결과 달리 유죄 판결을 선고한다"고 밝혔다.

국민참여재판 배심원단의 평결 결과와 양형 의견은 재판부의 판결에 구속력을 갖지 않고 권고적 효력만 갖는다.

leeki@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