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초계기 사건 이래서 유발?"..日 전자공격기 개발 방침 [특파원+]

김청중 입력 2019.01.13. 11:02

한·일 초계기 갈등을 유발했던 일본 정부가 전자전 공격 능력을 대폭 강화하는 전자공격기를 개발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요미우리(讀賣)신문은 일본 정부가 자위대 수송기나 초계기에 강력한 전파방해장치를 탑재해 적(敵) 레이더와 통신을 무력화하는 전자공격기 개발 방침을 정했다고 13일 보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일 초계기 갈등을 유발했던 일본 정부가 전자전 공격 능력을 대폭 강화하는 전자공격기를 개발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요미우리(讀賣)신문은 일본 정부가 자위대 수송기나 초계기에 강력한 전파방해장치를 탑재해 적(敵) 레이더와 통신을 무력화하는 전자공격기 개발 방침을 정했다고 13일 보도했다. 신문은 “전자전 능력을 높이고 있는 중국과 러시아를 겨냥하고 있다”고 밝혔으나 우리 국군도 주목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달 18일 중기방위력정비계획을 통해 전방위적인 전자전 능력 강화를 결정했던 일본 정부는 20일 해상자위대 P-1 초계기의 광개토대왕함 근접 정찰비행 사건을 계기로 21일 소위 레이더 문제를 쟁점화하고 나섰다.

일본 자위대 C-2 수송기

신문에 따르면 전자공격기 개발은 지난해 12월18일 각의(閣議·국무회의)에서 결정한 중기방위계획정비계획에 따른 방위대강(大綱)의 내용을 구체화하는 것이다. 대강은 ‘(일본에 대한) 침공을 기도하는 상대방 레이더나 통신 등의 무력화’를 가능하도록 하는 태세 강화를 거론하고 있으며 자위대는 내년부터 개발 작업을 본격화할 예정이다.

구체적으로는 항공자위대 수송기 C-2와 해상자위대 초계기 P-1에 전파방해장치를 탑재한 모델을 개발할 방침이다. P-1 초계기가 바로 이번에 광개토대왕함을 근접 정찰비행한 기종이다. C-2를 기본으로 하는 기종은 2027년 도입을 목표로 하고 있고, P-1은 개발스케줄을 포함해서 검토 중이다. P-1은 방해전파의 영향을 받지 않도록 광화이버를 사용하고 있다. 전기신호를 사용하는 다른 항공기에 비해 전자공격기로서 뛰어난 능력을 발휘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고 신문은 전했다.

일본 자위대 P-1 초계기

전자전 장비는 이미 자위대 함정이나 항공기에 탑재돼 있으나 미사일 공격을 받을 경우 방해전파를 발사해 미사일을 방향을 바꾸는 방어면에 중점을 두고 있었다. 이에 비해 새로 개발하는 전자공격기는 공중에서 광범위한 방해전파를 조사(照射)해 상대방 항공기나 함정 등의 통신네트워크나 레이더를 무력화해 전투가 불가능한 상태로 만드는 것을 겨냥하고 있다. 전자공격에서는 상대방의 전파 주사를 특정(特定)해야하기 때문에 일본 정부는 자위대의 전파정보 수집활동을 강화할 방침이라고 신문은 전했다. 이에 따라 일본 자위대가 동·남해에서 우리 해·공군의 전파정보를 수집하는 정찰활동도 더욱 강화할 것으로 보인다.

도쿄=김청중 특파원 c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