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title}

{description} 공식 홈페이지

[자막뉴스] '선생님' 말고 '쌤'이라고 부르라고요?

채문석 입력 2019.01.13 14:57 댓글 0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시교육청이 선생님이라는 호칭 대신에 님 또는 '쌤'이나 영어 이름, 별명을 사용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님'을 붙이는 것이 1안이고 '쌤'이나 영어 이름, 별명 등을 붙이는 것이 2안입니다.

수평적인 조직문화를 만들기 위해 호칭부터 바꾸는 게 중요하다는 겁니다.

하지만 '쌤'은 국어사전에 나오지도 않고 교사를 낮춰 부르는 의미도 있어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논란이 일자 교육청은 발표 하루 만에 이 같은 방안은 교사 사이에서만 해당하고 학생이 교사를 부를 때 호칭은 그대로 선생님으로 유지한다고 한발 물러섰습니다.

당사자인 일선 교사들의 반응은 대체로 부정적입니다.

[초등학교 교사 : 초등학교 교과서에 줄임 말, 비속어, 은어 등을 사용하지 말자는 내용이 나오는데 줄임 말인 '쌤'을 공식적 용어로 교육청에서 권장 사용하는 것은 교육적으로 바람직하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전교조도 취지는 이해하지만 현장 정서와 동떨어져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김홍태 / 전교조 서울시지부 정책실장 : 선생님들이 가장 불리고 싶은 호칭은 선생님 이거든요. 그런 부분들을 교육청과 똑같은 수준에 호칭 문제를 제기한다는 건 현장 정서에 맞지 않다 이렇게 생각합니다.]

서서 하는 '스탠딩 회의'를 권장한 것도 도마 위에 올랐습니다.

하루 종일 선 채로 수업하는 교사들에게 또 서서 회의하라는 건 적절치 않다는 지적입니다.

서울시교육청은 오는 18일까지 의견을 수렴해 최종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취재기자ㅣ채문석 촬영기자ㅣ김세호 자막뉴스ㅣ류청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