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美셧다운 최장기록 경신..커지는 '트럼프 책임론'

입력 2019.01.14. 09:56

국경장벽 예산 갈등으로 인한 미국 연방정부 셧다운(일시적 업무정지)이 역대 최장 기록(21일)을 넘어 13일(현지시간) 23일째에 돌입했다.

셧다운 책임론의 화살이 트럼프 대통령과 공화당을 향하자 린지 그레이엄(사우스캐롤라이나) 상원의원은 이날 트럼프 대통령에게 ▷일단 셧다운을 풀어 정부 가동을 정상화하고 ▷3주간 장벽 예산 협상을 진행한 뒤 ▷결렬되면 국가비상사태 선포를 통해 장벽 예산을 마련하는 3단계 방안을 제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WP, CNN 여론조사서 미국인 과반수 “셧다운은 트럼프 책임”
공화 그레이엄 “셧다운 해제→3주 협상→결렬시 비상사태 선포” 제안

[사진=로이터연합뉴스]

[헤럴드경제=김현경 기자] 국경장벽 예산 갈등으로 인한 미국 연방정부 셧다운(일시적 업무정지)이 역대 최장 기록(21일)을 넘어 13일(현지시간) 23일째에 돌입했다. 국민들의 피해가 커지면서 장벽 예산을 고집하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책임론도 높아지고 있다. 미국 정ㆍ재계에서는 이번 사태가 트럼프 행정부와, 민주당이 하원을 장악한 의회 간 정치적 대치의 시작에 불과하다고 보는 시각이 팽배해지고 있다. 셧다운 사태에 더해 러시아의 미국 대선 개입 의혹과 트럼프대통령의 성추문 등의 이슈도 ‘재점화’되고 있어 트럼프 행정부의 집권 후반기 ‘트럼프 리스크’가 미국 사회ㆍ경제 전반에악영향을 줄 수 있다는 우려가 확산되고 있다.

셧다운에 대해선 과반수 미국인이 트럼프 대통령의 책임이라고 생각한다는 조사 결과가 잇따라 나왔다. 여당인 공화당의 중진 의원마저도 트럼프 대통령이 일단 셧다운을 해제해야 한다고 촉구하고 나섰다.

워싱턴포스트(WP)와 ABC가 이날 발표한 공동 여론조사에서 응답자의 53%가 셧다운과 관련해 “트럼프 대통령과 공화당의 책임이 더 크다”고 답변했다.

“민주당의 책임이 더 크다”는 응답은 29%에 그쳤으며, 13%는 “양쪽 다 책임”이라고 답했다.

이는 지난 2013년 버락 오바마 정부 셧다운 당시 오바마 대통령 책임이라는 응답이 29%, 공화당 책임이라는 응답이 53%였던 것과 대조적이라고 WP는 설명했다.

CNN이 여론조사기관 SSRS에 의뢰해 실시한 조사에서도 응답자의 55%가 ‘셧다운 책임’이 트럼프 대통령에 있다고 답했다. 민주당 책임이라는 응답자는 32%, 양쪽 모두라는 답변은 9%였다.

셧다운 책임론의 화살이 트럼프 대통령과 공화당을 향하자 린지 그레이엄(사우스캐롤라이나) 상원의원은 이날 트럼프 대통령에게 ▷일단 셧다운을 풀어 정부 가동을 정상화하고 ▷3주간 장벽 예산 협상을 진행한 뒤 ▷결렬되면 국가비상사태 선포를 통해 장벽 예산을 마련하는 3단계 방안을 제시했다.

그는 이날 ‘폭스뉴스 선데이’에 출연해 오전에 트럼프 대통령과 통화를 했다며 “입법적 해법을 중단하기 전에 일단 단기간, 가령 3주 동안, 일단 정부 문을 열어서 협상이 가능한지를 한번 보자고 대통령에게 촉구했다”고 밝혔다.

pink@heraldcorp.com

이 시각 추천뉴스

    실시간 주요이슈

    2019.06.25. 06:39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