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society

"경기도기숙사, 여자가 세배" 공공시설 '역차별'에 분노하는 남성들

정은혜 입력 2019.01.14. 15:17 수정 2019.01.14. 15:26
경기도기숙사 '남성은 1개층인데 여성만 3개층' 男 반발
수영장, 도서관 논란도 남초 커뮤니티서 반발 확산 '닮은꼴'
전문가 "성인지 감수성 있으면 '기계적 평등' 주장 안해"
경기도기숙사 기숙사동. [경기도기숙사]

경기도의 지원을 받아 도민을 위해 운영하는 경기도기숙사가 남녀 차별 논란에 휩싸였다. 남녀 입사 비율이 1:3으로 3배 가까이 차이가 난다는 이유에서다. 논란이 확산되면서 홈페이지에 항의 글이 폭주하자 13일 경기도기숙사는 “입사생 모집 시 남녀 모집비율에 차별이 있다는 질의는 사실과 다르다”는 공지사항을 게재했다. 또, 항의 글이 올라오던 Q&A 게시판 운영을 잠정 중단한다고도 알렸다.

이번 논란은 최근 불거진 시립 수영장, 용산도서관 논란과 닮아있다. 세금으로 운영하는 공공시설이 여성에게 더 많은 공간을 할당하는 것은 ‘역차별’이라는 남성들의 문제제기가 나오면서 논란이 불거졌다.

앞서 다수의 남초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경기도기숙사가 세금으로 운영하면서도 여성 비율이 더 많다”는 문제 제기 글이 올라왔다. 경기도기숙사의 층별안내도도 함께 게재됐다. 기숙사 방이 있는 2층부터 5층 가운데 ‘남자동’은 2층에만 있고 3층~5층은 ‘여자동’이라는 내용이다. 13일 현재 경기도기숙사 홈페이지 시설안내에는 층별안내도도 닫아놨다.

[경기도기숙사 홈페이지]

또, 남자동은 6인실이고 여자동은 1인실~3인실이라는 주장도 제기됐다. 이런 내용이 인터넷에 퍼지면서 온라인 커뮤니티와 경기도기숙사 Q&A 게시판은 남성들의 항의가 빗발쳤다.

경기도기숙사는 “2017년 9월 3일 개관부터 입사생 모집을 남녀 동일 비율로 공모했으나 남자 입사생 지원이 저조해 여자 입사생을 부득이하게 늘리게 됐다”고 설명했다. 또, “2019년 신규입사생 선발 모집에도 남자 입사생 지원이 저조하다”며 2018년 남녀 지원비율은 1:3.9, 2019년 1:3.1이라고도 밝혔다. 남녀 입사실은 3인 1실로 동일하다고도 밝혔다.


경기도기숙사 논란, 공공 수영장·용산도서관과 닮은 꼴

경기도기숙사 사례는 최근 불거진 공공 시설 남녀 차별논란과 닮아있다. 공공시설 이용 공간을 여성에게 더 많이 배정했다가 남성들로부터 ‘역차별’이라는 항의를 받는 것이다. 해명도 닮은꼴이다.

앞서 이달 초에는 서울시립청소년수련관 등 공공 수영장이 오전 중 남성 입장을 제한하는 것을 두고 ‘남녀 차별’ 논란이 불거졌다. 이에 대해 공공기관에서 운영하는 수영장들은 “오전에 남성 이용자가 거의 없다”며 주부 전용반을 운영하는 이유를 설명했지만 반발이 거세자 이런 규정을 철폐했다.

수원시의 한 공공 수영장{사진 수원시]

수영장 논란에 이어 최근에는 서울 용산도서관이 남녀 차별 논란에 휩싸였다. 용산도서관은 열람실 리모델링 과정에서 창의학습공간을 조성하기 위해 남성열람실을 없애기로 했다가 남성 커뮤니티의 집중 포화를 맞았다. 용산도서관 측은 “지난 4년간 남녀열람실 이용통계를 분석하고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여성 이용 비율이 높아 그렇게 결정했다”고 해명했다. 결국은 남녀공용 열람실 중 일부를 남성전용과 혼용으로 나누기로 했다고 밝혔다.


전문가 “작은 역차별에 대한 반발은 기득권 유지 심리일 수 있어”

이런 남성들의 분노가 ‘오히려 성인지 감수성이 떨어져서 나오는 반발’이라고 분석도 나온다. 김형준 명지대 정치학과 교수는 중앙일보에 “성인지 감수성이란 남성과 여성의 차이를 인정하는 것”이라며 “기계적 균형이 평등이라고 생각하는 것은 ‘공정’과 다르다. 예를 들어 공공화장실도 여성이 남성보다 길게 줄을 서 있는데 좌변기를 똑같이 두는 게 공평한 것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최근 남초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공공시설에 반발이 거센 현상에 대해서는 “남성들이 느끼는 역차별이 10이라면 여성들이 그간 당해온 차별은 90”이라며 “백인도 처음에는 흑인을 위한 정책에 대해 역차별을 주장했다. 작은 역차별에 반발하는 것은 기득권을 유지하려는 것”이라고 해석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추천 뉴스 1

연령별 많이 본 뉴스

전체
연령별 많이 본 뉴스더보기

추천 뉴스 2

추천 뉴스 3

추천 뉴스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