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軍, 日측이 탐지했다는 레이더정보 "전문가 검증하자" 제안

입력 2019.01.16. 12:05 수정 2019.01.16. 14:01

국방부는 '레이더 갈등'과 관련해 일본 측 초계기(P-1)가 탐지했다는 레이더 정보를 양국 전문가들이 상호 검증할 것을 일본 측에 제안했다고 16일 밝혔다.

군의 한 관계자는 이날 기자간담회를 갖고 지난 14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한일 장성급 협의를 통해 "일본 측이 초계기에서 수집했다는 레이더 주파수 특성을 공개하고, 이를 양국 전문가들이 상호 검증하자고 제안했다"고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레이더 경보수신기 울렸느냐 묻자 日측 "군사보안"
한일 '레이더 갈등'유튜브 공개 대립·갈등(PG) [최자윤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김호준 기자 = 국방부는 '레이더 갈등'과 관련해 일본 측 초계기(P-1)가 탐지했다는 레이더 정보를 양국 전문가들이 상호 검증할 것을 일본 측에 제안했다고 16일 밝혔다.

군의 한 관계자는 이날 기자간담회를 갖고 지난 14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한일 장성급 협의를 통해 "일본 측이 초계기에서 수집했다는 레이더 주파수 특성을 공개하고, 이를 양국 전문가들이 상호 검증하자고 제안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일본 측은 즉답을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협의에서 일본 측은 자국 해상초계기가 수집한 정보와 광개토대왕함의 추적레이더(STIR) 주파수 전체를 상호 공개하자는 입장을 피력했으며, 우리 측은 고도의 군사보안인 군함 STIR의 전체 주파수 정보를 요구하는 것은 대단히 무례한 것이고 억지 주장이라는 입장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군 관계자는 "레이더 주파수 전체 공개를 요구하는 일본 측의 주장에 대해 우리는 정보교환의 비대칭성을 강조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우리 측은 일본 초계기가 접촉한 레이더 주파수 특성(시간대·방위각 포함)을 공개하라고 거듭 요구했지만, 일본은 거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과정에서 일본 측은 광개토대왕함의 레이더 정보 전체를 달라고 요구했으며, 우리 측은 수용하지 않았다.

또 일본 측은 당시 해상초계기의 레이더 경보 수신기(RWR)의 경보음이 울렸는지에 대해서는 '군사보안'을 이유로 답변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일본 방위성 한국어 자막 동영상 공개 (서울=연합뉴스) 일본 방위성은 지난 7일 인터넷 홈페이지에 한국어 자막을 담은 레이더 논란과 관련한 동영상을 게재했다. 이 동영상은 지난달 28일 일본어와 영어 자막을 달아 공개한 동영상과 같은 것이다. 사진은 일본 방위성이 공개한 한국어 동영상 캡처. [유튜브 캡처] photo@yna.co.kr

RWR은 레이더 전자파를 음파로 전환하는 장치이다. 일본이 공개한 영상에는 RWR 경보음은 나오지 않는다.

우리 측은 일본이 주장하는 레이더 주파수 특성 등 정확하고 객관적인 데이터를 제시할 것을 지속해서 요구하고 있다.

지난 14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장성급 협의는 1차 회의(한국대사관·오전 9시 40분~오후 1시)와 2차 회의(일본대사관·오후 2시~오후 7시 30분)로 나눠 진행됐다. 양측에서 10여명씩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우리 측은 일본 측의 일방적인 주장과 행태에 강력한 유감을 표명한 후 일본 초계기의 저공 위협 비행 문제를 집중적으로 따졌다.

군 관계자는 "일본 측에 유감의 뜻을 전달했다"면서 "2차 회의에서는 우리 함정이 STIR을 방사하지 않았다는 사실을 집중 설명했으나 주요 쟁점에 대해서는 입장 차이가 있었다"고 전했다.

이 회의에서 일본 측은 위협 비행의 객관적 증거 제시를 요구했고, 우리 측은 P-1 초계기의 저공 위협 비행 패턴의 문제점을 지적하고 이는 국제적인 관례 위반이자 비신사적인 행위라고 따진 것으로 알려졌다.

연설하는 이와야 다케시 日방위상 (후나바시[일본 지바현] AFP=연합뉴스) 일본 지바현 후나바시 소재 육상자위대 나라시노 훈련장에서 지난 13일 이와야 다케시(岩屋毅) 일 방위상이 연설하고 있다. 그는 이날 '레이더 갈등'과 관련해 "중요한 것은 한일간에 이러한 것이 일어나지 않도록 하는 것"이라며 "필요하면 자위대의 전파정보를 한국 측에 제시해 사실을 확인시킬 수도 있다"면서 초계기의 레이더 전파정보를 한국 측에 보여줄 방침임을 재차 밝히기도 했다. bulls@yna.co.kr

threek@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