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society

美샌프란시스코 3.4 지진..지질조사국 트위터는 셧다운에 먹통

입력 2019.01.17. 02:18
자동 요약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 베이(Bay) 지역에서 16일 새벽(현지시간) 규모 3.4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미 지질조사국(USGS)이 밝혔다.

지진 발생 후 한 시간 만에 샌프란시스코 베이 지역 주민 4천여 명이 지진 발생을 보고하는 웹사이트에 접속했다.

대신 지질조사국은 USGS 메인 웹사이트는 지진 등 실시간 재난 상황을 평소와 다름없이 공지한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 베이(Bay) 지역에서 16일 새벽(현지시간) 규모 3.4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미 지질조사국(USGS)이 밝혔다.

진앙은 샌프란시스코와 다리(베이 브리지)로 연결된 오클랜드-버클리 접경 지역이다. 진동은 이날 새벽 4시 42분 감지됐다. 샌프란시스코와 새너제이 주민들이 자다가 흔들림을 느꼈다고 현지 매체 머큐리뉴스는 전했다.

USGS는 애초 규모 3.7로 발표했다가 3.4로 수정했다.

미국 샌프란시스코 베이 지역 지진 [USGS 홈페이지 캡처]

USGS는 규모 1.9~2.1의 여진이 잇달아 발생했다고 밝혔다.

지진 발생 후 한 시간 만에 샌프란시스코 베이 지역 주민 4천여 명이 지진 발생을 보고하는 웹사이트에 접속했다. 부상자나 재산 피해는 보고되지 않았다.

이번 지진의 진앙은 향후 20년 내 메이저급 지진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는 헤이워드 폴트(판)에 위치했다.

이날 지진에도 연방정부 셧다운(일시적 업무정지) 여파로 미 지질조사국 트위터가 휴면 상태였다고 머큐리뉴스는 지적했다.

지질조사국 트위터에는 셧다운 때문에 추후 공지가 있을 때까지 계정이 비활성 상태로 남아 있다는 안내가 올라왔다.

대신 지질조사국은 USGS 메인 웹사이트는 지진 등 실시간 재난 상황을 평소와 다름없이 공지한다고 말했다.

휴면 상태의 미 지질조사국 트위터

oakchul@yna.co.kr

추천 뉴스 1

연령별 많이 본 뉴스

전체
연령별 많이 본 뉴스더보기

추천 뉴스 2

추천 뉴스 3

추천 뉴스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