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어디 갔다 왔니"..동해안 1월 오징어 어획량 3.8배 급증

입력 2019.01.17. 14:12

한동안 개체 수가 감소해 '금(金)징어' 대접을 받던 동해안 오징어가 올해 들어 어획량이 급증했다.

17일 강원도환동해본부에 따르면 지난 2일부터 15일까지 동해안에서 오징어가 743t이나 잡혔다.

환동해본부는 수온 상승을 오징어 어획량 증가의 이유로 분석했다.

강원도환동해본부 관계자는 "동해안 대표어종인 오징어의 풍어가 어려움을 겪는 강원도 어업인들의 소득증대 및 경영안정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고공 행진에 가격은 뚝 떨어져..동해 연안 수온 상승 영향
동해안 오징어 풍년 [연합뉴스 자료사진]

(강릉=연합뉴스) 양지웅 기자 = 한동안 개체 수가 감소해 '금(金)징어' 대접을 받던 동해안 오징어가 올해 들어 어획량이 급증했다.

17일 강원도환동해본부에 따르면 지난 2일부터 15일까지 동해안에서 오징어가 743t이나 잡혔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193t과 비교해 3.8배가량 늘어난 수치다.

어획량이 늘어나면서 지난해 스무 마리 한 두름에 6만4천원까지 훌쩍 올랐던 오징어 가격도 4만원 밑으로 떨어졌다.

환동해본부는 수온 상승을 오징어 어획량 증가의 이유로 분석했다.

겨울철 북한 한류 세력이 약해지면서 동해 연안 수온이 지난해보다 0.6∼6.6도 높은 8.6∼16.7도로 유지돼 동해 중·남부 연안에 오징어 어장이 넓게 형성됐기 때문이다.

강원도환동해본부 관계자는 "동해안 대표어종인 오징어의 풍어가 어려움을 겪는 강원도 어업인들의 소득증대 및 경영안정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yangdoo@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