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수소차는 정말 안전할까.."저장용기, 에펠탑 무게도 견뎌"

온라인뉴스팀 sportskyunghyang@kyunghyang.com 입력 2019.01.17. 14:43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수소차는 정말 안전한걸까.

정부가 화석연료를 수소로 대체하는 수소경제를 활성화하겠다고 발표하면서 수소의 안전성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일각에서는 수소전기차나 수소충전소가 수소폭탄처럼 폭발할 수 있다는 우려를 제기하지만, 정부는 수소가 가솔린이나 액화석유가스(LPG)보다 안전하다고 설명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오전 울산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수소 경제와 미래 에너지, 울산에서 시작됩니다’ 행사에 참석하기에 앞서 수소 활용 전시장을 둘러보고 있다. 문 대통령이 수소 활용 모빌리티 (수소차, 드론 등) 부스에서 김세훈 현대차 연료전지사업부장으로부터 수소차 넥소에 들어가는 연료전지에 관해 설명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에 따르면 산업통상자원부는 17일 수소의 안전성에 대해 “수소는 석유화학, 정유, 반도체, 식품 등 산업현장에서 수십년간 사용해온 가스로써 이미 안전관리 노하우가 축적된 분야”라고 밝혔다.

산업부에 따르면 수소의 폭발 가능성은 충분히 제어가 가능하다.

폭발은 저장용기 균열 등으로 발생하는 물리적 폭발과 누출된 가스가 발화하는 화학적 폭발이 있다.

수소차의 수소저장용기는 에펠탑 무게(7천300t)도 견디도록 설계됐다.

철보다 10배 강한 탄소섬유 강화 플라스틱으로 만들어 수심 7천m에서도 안전하고, 파열, 화염, 총격, 낙하 등 17개 안전성 시험을 거친다.

화학적 폭발은 누출된 가스가 모여 구름을 형성하고 불이 붙어야 발생한다.

그런데 수소는 공기보다 14배 가벼운 가장 가벼운 기체로 누출시 빠르게 확산해 가스구름이 생성되기 어렵고, 공기에 쉽게 희석된다.

한국산업안전공단과 미국화학공학회에 따르면 자연발화온도, 독성, 불꽃온도, 연소속도 등을 평가한 수소의 종합 위험도는 1로 가솔린(1.44), LPG(1.22), 도시가스(1.03)보다 낮다.

수소차의 연료로 사용되는 수소는 수소폭탄에 사용되는 중수소·삼중수소와 다르다.

자연 상태에서는 수소가 중수소나 삼중수소로 변하지 않는다.

또 수소폭탄은 1억℃ 이상의 온도가 필요한데 수소차의 운전 온도는 70℃ 정도다.

수소차는 긴급한 상황에서 수소 공급을 차단하고 대기로 방출하는 장치를 탑재했으며, 각국 인증기관의 안전성 평가를 거쳐 출시된다.

수소충전소 또한 현재 미국, 유럽, 일본 등 선진국에서 10년 이상 운영하고 있지만, 현재까지 안전사고는 없다.

우리나라도 국제기준에 따른 안전검사를 통과한 부품을 사용하고 충전소에 대해 안전검사를 하고 있으며, 충전소에 긴급차단장치, 가스누출 경보장치 등 안전장치를 마련했다.

그러나 이런 정부의 설명에도 일부 불안감을 느끼는 이들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정승일 산업부 차관은 “수소 안전성에 대한 충분한 설득, 설명 노력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온라인뉴스팀 sportskyunghyang@kyunghya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