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society

서울 천호동 성매매업소 화재 사망자 3명으로 늘어

김온유 입력 2019.01.17. 15:57
자동 요약

지난해 말 발생한 서울 강동구 천호동의 성매매업소 화재 사망자가 3명으로 늘었다.

17일 강동경찰서에 따르면 이 사고로 병원에서 산소 공급 치료를 받아온 김모(27)씨가 지난 12일 숨졌다.

당일 오전 11시4분 천호동 집창촌 2층짜리 건물 1층에서 불이 나 16분 만에 진화됐지만 2층에 머물던 여성 6명 중 업주 박모(50)씨가 사고 직후 숨졌고, 최모(46)씨는 병원에서 치료를 받다가 오후 6시33분께 숨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치료 받던 20대, 이달 12일 숨져
사고 당일 2명 숨진 이후 3명으로
【서울=뉴시스】이영환 기자 =지난해 12월24일 오전 서울 강동구 천호동 성매매업소 화재 현장에서 경찰과 소방당국, 국립과학수사연구원, 한국전력 등 관계자들이 2차 합동 감식을 하고 있다.2018.12.24. 20hwan@newsis.com

【서울=뉴시스】김온유 기자 = 지난해 말 발생한 서울 강동구 천호동의 성매매업소 화재 사망자가 3명으로 늘었다.

17일 강동경찰서에 따르면 이 사고로 병원에서 산소 공급 치료를 받아온 김모(27)씨가 지난 12일 숨졌다.

천호동 화재 사고는 지난달 22일 발생했다. 당일 오전 11시4분 천호동 집창촌 2층짜리 건물 1층에서 불이 나 16분 만에 진화됐지만 2층에 머물던 여성 6명 중 업주 박모(50)씨가 사고 직후 숨졌고, 최모(46)씨는 병원에서 치료를 받다가 오후 6시33분께 숨졌다.

박모(27)씨는 현장에서 자력으로 빠져나왔고, 병원 치료를 받던 3명 중 김씨가 추가 사망한 것이다.

해당 건물은 성매매업소로, 2층은 여성들이 '합숙소'로 사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화재가 발생한 건물은 철거를 앞둔 노후 건물이었다.

강동구청에 따르면 이 건물이 있는 천호2지구는 2017년 12월27일 관리 처분 결정이 났고, 지난달 30일까지가 이주완료 기간이었다. 총 223세대가 이주 대상이었고, 화재 발생 당시 이 건물을 포함해 18세대가 자리를 지키고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ohnew@newsis.com

추천 뉴스 1

연령별 많이 본 뉴스

전체
연령별 많이 본 뉴스더보기

추천 뉴스 2

추천 뉴스 3

추천 뉴스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