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데일리안

안규백 국방위원장 "日, 외교 갈등 국내 정치에 활용 말아야"

고수정 기자 입력 2019. 01. 18. 11:15 수정 2019. 01. 18. 11:19

기사 도구 모음

더불어민주당 소속 안규백 국회 국방위원장은 18일 일본 해상초계기 저공 위협비행에 대해 "일본 정부는 적반하장격인 태도로 '한국 해군의 화기관제레이더 조사'라는 가상의 사실을 내세워 한일관계를 악화일로로 몰아가고 있다"고 비판했다.

안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018년 12월 20일 한·일 중간수역에서의 사건에 관한 일본 정부의 우격다짐이 도를 넘어서고 있다. 사건의 본질은 인도주의적 구조작전을 수행하던 광개토대왕함에 대한 일본 초계기기의 저공 위협비행에 있다"며 이 같이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데일리안 = 고수정 기자]일본 해상초계기 사건 사과·재발방지 약속 촉구

더불어민주당 소속 안규백(사진) 국회 국방위원장은 18일 일본 해상초계기 저공 위협비행에 대해 “일본 정부는 적반하장격인 태도로 ‘한국 해군의 화기관제레이더 조사’라는 가상의 사실을 내세워 한일관계를 악화일로로 몰아가고 있다”고 비판했다. ⓒ데일리안

더불어민주당 소속 안규백 국회 국방위원장은 18일 일본 해상초계기 저공 위협비행에 대해 “일본 정부는 적반하장격인 태도로 ‘한국 해군의 화기관제레이더 조사’라는 가상의 사실을 내세워 한일관계를 악화일로로 몰아가고 있다”고 비판했다.

안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018년 12월 20일 한·일 중간수역에서의 사건에 관한 일본 정부의 우격다짐이 도를 넘어서고 있다. 사건의 본질은 인도주의적 구조작전을 수행하던 광개토대왕함에 대한 일본 초계기기의 저공 위협비행에 있다”며 이 같이 밝혔다.

안 위원장은 “국가 간 갈등이 발생한 경우 일국의 지도자는 이견을 조율함으로써 분쟁을 최소화할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며 “그러나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사건의 전면에 나서 갈등을 조장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주변국과의 마찰을 증폭시키는 것이 일본 국내 정치에서의 이득으로 이어질 수는 있다”면서도 “군국주의의 과오를 지고 있는 과거사나 국제정치에서 일본의 위상을 고려할 때 이는 책임 있는 지도자가 할 수 있는 선택이 아니다”라고 꼬집었다.

이어 “일본 극우세력의 군국주의에 대한 향수와 그릇된 역사인식, 걸핏하면 터지는 일본 정치인의 억지 주장은 양국 국민의 우호를 저해함으로써 한일관계의 도약과 상호 호혜적 발전을 사사건건 가로막고 있다”고 덧붙였다.

안 위원장은 “지금이라도 일본 정부는 이번 사건에 관해 솔직한 태도로 임해야 한다”며 “아무런 증거 없이 이뤄지는 갈등의 확대 재생산을 멈추고 한일 양국의 실무 차원에서 차분히 진실을 조사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일본 정부를 향해 “명백히 밝혀진 일본 해상초계기의 우방국 함정에 대한 저공 위협비행에 대해 재발방지를 약속하고 사과할 것을 촉구한다”며 “일본 정부는 지금이라도 외교 갈등을 국내 정치에 활용할 의도를 버리고 진실과 정의에 입각해 전향적인 자세를 보여야 한다”고 요구했다.

Copyrights ⓒ (주)이비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