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드라이브 스루 이용하려다"..카페 내부로 승용차 돌진

입력 2019.01.18. 17:21 수정 2019.01.18. 18:28

18일 오후 4시 30분께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의 한 카페에서 A(32) 씨가 몰던 베르나 차량이 매장 유리창을 뚫고 내부로 돌진했다.

이 사고로 매장 내에 있던 손님 2명이 유리 파편 등에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고, 매장 내부 집기 등이 파손됐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드라이브 스루를 이용하려고 했는데 실수로 사고를 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A씨가 운전 미숙으로 사고를 낸 것으로 보고 자세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용인=연합뉴스) 권준우 기자 = 18일 오후 4시 30분께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의 한 카페에서 A(32) 씨가 몰던 베르나 차량이 매장 유리창을 뚫고 내부로 돌진했다.

사고 현장 [경기도소방재난본부 제공]

이 사고로 매장 내에 있던 손님 2명이 유리 파편 등에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고, 매장 내부 집기 등이 파손됐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드라이브 스루를 이용하려고 했는데 실수로 사고를 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A씨가 운전 미숙으로 사고를 낸 것으로 보고 자세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stop@yna.co.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