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손혜원 의원 '건들지 말라'고 주장한 목포 서산·온금지구는

입력 2019.01.20. 11:46

목포근대역사문화공간내 부동산 집중 매입 의혹이 제기된 이후 더불어민주당 손혜원 의원이 SNS와 언론을 통해 자주 언급한 목포 서산·온금지구 재개발 사업이 주목받고 있다.

이 재개발사업 지구는 손 의원이 2017년부터 '아파트만은 지어서는 안 된다. 제발 건드리지 말라'고 주장해 온 곳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목포 관문 유달산과 다도해 풍광 어우러진 배산임수 터
주택조합, 중흥건설과 손잡고 아파트 건설 추진..옛 조선내화 터가 변수
조선내화 목포공장 부지 [연합뉴스]

(목포=연합뉴스) 조근영 기자 = 목포근대역사문화공간내 부동산 집중 매입 의혹이 제기된 이후 더불어민주당 손혜원 의원이 SNS와 언론을 통해 자주 언급한 목포 서산·온금지구 재개발 사업이 주목받고 있다.

이 재개발사업 지구는 손 의원이 2017년부터 '아파트만은 지어서는 안 된다. 제발 건드리지 말라'고 주장해 온 곳이다.

이번 부동산 투기 논란이 인 근대역사문화공간과는 직선 거리로 3km 가량 떨어져 있다.

서산·온금지구(30만㎡) 재개발 사업은 목포시가 2012년 개발계획을 수립, 고시하면서 시작됐다.

1, 2, 3지구로 나눠 시행할 계획이었다.

노후 및 불량 주택이 밀집된 이 지역을 유달산의 풍광과 다도해의 전망이 어우러진 친환경 주거공간으로 조성하기 위해서다.

1980년대 이후 하당 신도심 개발 등으로 원도심 인구가 옮겨가면서 공동화가 심화된 지역 중 대표적인 곳이다.

1지구는 2015년 주민 364명이 참여한 주택조합을 구성하고 재개발사업이 진행됐다. 2, 3지구는 조합을 구성하지 못해 존치지역으로 계획이 변경됐다.

1지구는 주택조합과 중흥건설 등이 손잡고 20만2천67㎡에 20층 내외의 1천419세대(주상복합 354, 아파트 1천13, 연립주택 52)가 들어설 예정이었다.

2020년까지 3천160억원(민간 2천766억원, 국비 197억원 포함 공공 394억원)이 투입될 계획이었다.

그러나 계획 수립과 동시에 1지구 안에 있는 옛 조선내화 목포공장 터 2만6천296㎡ 가운데 7천603㎡가 2017년 12월 근대산업유산 국가등록문화재로 등록됐다.

공장 3동, 사무동, 굴뚝 3개, 산업설비물 등이 문화재가 됐다.

이에따라 시는 재정비촉진지구단위 계획 변경을 추진하고 있다.

당초 계획된 재개발사업을 변경할 수밖에 없는 상황에서 조선내화 측과 토지 매수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

조선내화 공장 터를 제외하고 재개발사업 추진도 검토하고 있지만 조선내화측이 지난해 8월 추가로 1만8천여㎡도 문화재로 등록해 달라고 신청했다.

시는 주민 반발로 신청서를 문화재청에 전달하지 않은 채 조선내화와 주택조합 측과 원만한 합의 등 상생방안을 찾고 있다.

조선내화 터 전체가 문화재로 등록될 경우 재개발사업은 사업성이 없어 사실상 어려운 실정이라고 건설업계는 보고 있다.

손 의원은 최근 페이스북을 통해 "근대역사도시 목포에는 도시재생예산이 많다. 서산온금지구 모든 가구를 지원할만한 충분한 예산이다, 그 지역을 산토리니보다 더 아름답게 만들 수 있다"면서 "제발 구도심은 건들지 말자"고 주장했다.

앞서 손 의원은 서산온금지구 조선내화 부지 아파트 건설 관련 조합과 건설사가 같이 검찰조사에 응하고, SBS 취재팀도 반드시 포함되면 검찰수사를 요청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1지구주택조합 관계자는 20일 "부동산 투기 의혹을 마치 조합이 제기한 것처럼 손 의원이 생각하는데 조합이 무슨 힘이 있다고 국회의원과 싸움을 하겠느냐"면서 "손 의원이 아파트 건립을 방해해 주민들이 큰 피해를 보고 있다"고 반발했다.

chogy@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