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손혜원 "박물관 만들어 목포시에 드릴 것.. 처음부터 다 드린다고 했다"

조형국 기자 입력 2019.01.23. 14:31 수정 2019.01.23. 15:19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향신문]

무소속 손혜원 의원. 유튜브 방송 갈무리

‘목포 문화재거리 투기’ 의혹에 휩싸인 무소속 손혜원 의원이 23일 “제가 (이 건물을) 사서, 수리해서, 갖고 있는 수십억 나전칠기 유물들을 여기 다 넣은 채로 (목포)시나 전라남도에 다 드리려고 한다”고 밝혔다.

손 의원은 이날 목포 대의동에서 진행한 기자간담회에서 “이해충돌에 대해 설명드리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손 의원은 “인생을 살면서 한 번도 제 이익을 위해서 행동하거나 움직인 적이 없다”며 “(나전칠기 유물 가치를 다 합치면) 100억원도 넘을 텐데 다 드리겠다고 얘기하지 않았냐”고 했다.

손 의원은 이어 “처음부터 2007~2008년 처음 제가 나전칠기에 관심을 가질 때 인터뷰를 보시면 안다”며 “‘제가 사서 갖고 있다가 세월이 지나 20~21세기 유물을 박물관이 필요로 하면 기증한다, 모든 게 제 컬렉션의 시작”이라고 했다. 또 “처음부터 저는 가지려고 한 게 아니라 주려고 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야당에서 국가에 환원하라고 하는데, ‘환원하겠다’고 10년 전부터 하던 얘기”라며 “지금도 국보급 가치 있는 게 몇 점 있는데 그건 (목포에)내려오기 전 국립중앙박물관에 내놓고, 여기(목포)는 그 밑에 것만 갖고 와야겠다고 생각하고 있다. 하나도 (내가) 가질 거 아니고 다 드릴 것”이라고 밝혔다.

손 의원은 “지금 팔아도 수십억 건질 수 있는 컬렉션을 여기 다 드리겠다고 하는데, 이 땅을 7억원에 샀는데 어떤 이익을 생각했다고 하시는지 이해가 안 된다”고 말했다.

조형국 기자 situation@kyunghya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