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politics

한국당, 손혜원 목포 기자회견에 "우기기·떼쓰기로 요약"

이균진 기자 입력 2019.01.23. 16:02
자동 요약

자유한국당이 손혜원 의원의 목포 기자회견에 대해 "우기기와 떼쓰기로 요약된다"고 평가했다.

이 원내대변인은 "손 의원의 초권력형 비리 의혹은 역사적 사례로 남을 공산이 크지만 민주당은 무대응으로 일관하고 있다"며 "이는 손 의원의 탈당이 '위장탈당'이라는 점만 증명해줄 뿐"이라고 강조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민주당, 손혜원 의혹에 단호한 자세 보여야"
목포 근대역사문화공간 내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는 무소속 손혜원 의원이 23일 오후 목포 투기 의혹 현장에서 투기 의혹 관련 해명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9.1.23/뉴스1 © News1 황희규 기자

(서울=뉴스1) 이균진 기자 = 자유한국당이 손혜원 의원의 목포 기자회견에 대해 "우기기와 떼쓰기로 요약된다"고 평가했다.

이양수 원내대변인은 23일 논평을 통해 "자신에 대한 의혹 제기 뉴스는 모두 가짜 뉴스라고 말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원내대변인은 "국회의원의 공익 우선 의무 소임을 잊은 사익 추구를 위한 '자기 민원처리 기술자'의 민낯만 적나라하게 드러나고 있다"며 "역시 영부인과 50년 절친인 국회의원은 무서울 것도, 거칠 것도 없어 보였다"고 비판했다.

이어 "자신의 나전칠기 유물 기증 의사를 밝힌 것은 국민적 공분 상황을 모면하려는 얕은 꾀로 보일 뿐"이라며 "손 의원이 문화재를 사랑했을 수는 있지만 목포 부동산을 더 사랑했고, 영부인과 50년 절친인 여당 국회의원 신분의 위세를 더 사랑했음이 지금까지 제기된 의혹만으로 충분히 입증된다"고 지적했다.

이 원내대변인은 "손 의원의 초권력형 비리 의혹은 역사적 사례로 남을 공산이 크지만 민주당은 무대응으로 일관하고 있다"며 "이는 손 의원의 탈당이 '위장탈당'이라는 점만 증명해줄 뿐"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공당(公黨)이라면 자당 출신 국회의원의 사익 추구로 점철된 초권력형 비리 의혹에 단호한 자세를 보여야 한다"며 "손 의원은 우긴다고, 떼를 쓴다고 의혹에 대한 국민적 공분이 가라앉으리라 생각하면 오산"이라고 말했다.

윤영석 수석대변인은 "손 의원은 반성 없는 어설픈 변명이 의혹만 키운다는 사실을 명심하길 바란다"며 "무거운 사건들에 대해 반성 없이 이야깃거리도 안되는 일로 치부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이것은 손 의원 개인의 비리 문제를 넘어 문재인정권의 부정부패 행위가 이제 민낯을 드러내기 시작한 것으로 봐야 할 것"이라며 "한국당은 손 의원에 대한 철저한 검찰수사뿐만 아니라 특검과 국정조사를 통해 국민적 의혹이 해소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asd123@news1.kr

뉴스1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이동합니다.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추천 뉴스 1

연령별 많이 본 뉴스

전체
연령별 많이 본 뉴스더보기

추천 뉴스 2

추천 뉴스 3

추천 뉴스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