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society

손혜원 "왜곡기사로 국민소모전..유물·재단자산 기부"(종합2보)

입력 2019.01.23. 16:18 수정 2019.01.23. 16:44
박물관 들일 구상한 목포 폐공장 현장서 기자간담회
"크로스포인트재단 관련 모든 것 국가에 귀속".."시끄럽게 만들어 국민에게 죄송"
이해충돌 논란에 "국회의원으로서 이익 있다면 사과할 것"
손혜원 의원, 투기 의혹 해명 (목포=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목포 근대역사문화공간 내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는 무소속 손혜원 의원이 23일 오후 목포 투기 의혹 현장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mtkht@yna.co.kr

(서울·목포=연합뉴스) 김남권 한지훈 기자 =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 속에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손혜원 의원은 23일 자신이 모은 유물과 남편이 이사장으로 있는 크로스포인트문화재단의 자산을 기부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손 의원은 이날 오후 전남 목포의 폐공장에서 간담회를 열고 "나전칠기박물관을 위해 모았던 17세기부터 21세기까지 유물을 시나 전남도에 다 드리려고 한다"고 말했다.

자신이 수집한 유물의 기부 의사를 밝히는 동시에 부동산 매입에 투기 의도가 없었음을 강조한 발언이다.

나아가 크로스포인트문화재단 자산을 기부할 의사가 있느냐는 취지의 질문에 "네. 할 것이다"라고 답했다.

손 의원은 매입 부동산을 재단 자산으로 등록하지 않은 경위에 대해선 "평가가 안 끝나서 재단 자산으로 하지 않았다"면서 "앞으로 500평 정도를 확보해야 하기 때문에 이것을 아직은 자산으로 넣지 않았다. 매번 재단 이사회를 소집해야 해서 그랬다"고 부연했다.

손 의원은 "투기와 차명(거래 의혹)은 목숨 걸고 싸울 것"이라고 했다.

그는 "제가 떠나길 바라는 목포 음해 세력이 있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절대로 떠나지 않을 것"이라며 "그러나 우리 재단과 관련한 모든 것을 국가에 귀속시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해충돌 방지 의무와 관련한 질문에는 "평생을 살면서 제 이익을 위해서 한 번도 남을 움직인 적이 없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법적으로 안 걸려도 국회의원으로서 다른 이익이 올 수 있는 게 있다면 사과하겠다"며 "지금은 그런 것은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손 의원은 '조선내화 옛 목포공장'의 문화재 등록 과정에서 영향력을 행사했는지에 대한 물음에는 "저는 (문화재 등록이) 되는지도 몰랐다"고 답변했다.

그는 '목포 큰손' 알려진 목포 청소년 쉼터 소장인 정모 씨와의 관계도 설명했다.

손 의원은 "정책간담회를 하러 왔는데 그분(정 소장)이 저한테 밀착해 여러 안내를 해줬다"며 "소개를 해 준 것이 소영이(손 의원의 조카) 집이다. '다른 소개할 집이 있냐'고 했더니 소영이 집만 소개해주고 없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그는 "그때가 2017년 3∼5월이었는데 알고 보니 그분이 동네 집을 사기 시작했다"며 "그분을 1년 사이에 본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의혹 적극적으로 해명하는 손혜원 (목포=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목포 근대역사문화공간 내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는 무소속 손혜원 의원이 23일 오후 목포 현장에서 해명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mtkht@yna.co.kr

손 의원은 '문화체육관광부가 건물 16채를 매입하겠다고 해서 시세차익이 상당할 것으로 보인다'는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의 발언에 대해선 "문체부가 산다는 것은 금시초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나 원내대표를 겨냥해 "대한민국 국회의원이 남의 일이라고 함부로 얘기해선 안 된다"며 "시세차익이 3억원 남으면 그분(나 원내대표)이 먼저 사시지 않았겠나, 그 분야 전문가니까"라고 주장했다.

손 의원은 국립중앙박물관을 상대로 한 인사 교류 압박 의혹에는 "우리나라에서 유일하게 세계 스탠더드(수준)로 나전칠기를 하는 사람이 민속박물관에 있는데 국립중앙박물관에 넣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해 말씀드렸다"며 "관장이 지금은 적절한 시기가 아닌 것 같고 팀에서 반대한다고 했으며, 나전칠기나 옻칠 수리 전문 연구소가 있으면 그분에 대해 다시 생각해보겠다고 해서 끝난 일"이라고 해명했다.

손 의원은 아버지의 독립유공자 선정 논란과 관련해선 "돌아가신 지 20년이 되신 분, 독립운동을 했다고 평생 불이익을 받으신 분 얘기를 하고 싶지 않다"고 했다.

손혜원, 적극적으로 의혹 해명 (목포=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목포 근대역사문화공간 내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는 무소속 손혜원 의원이 23일 오후 목포 현장에서 해명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mtkht@yna.co.kr

이와 함께 손 의원은 부동산 투기 의혹을 비롯한 언론의 의혹 제기를 '왜곡보도'라고 규정했다.

그는 "왜 왜곡된 기사로 세상을 시끄럽게 만들어 전 국민을 소모전으로 밀어 넣는지 이해가 안 된다"고 주장했다.

손 의원은 다만 "저 정도 되는 초선 의원과 관련한, 정말 얘깃거리도 안 되는 일이라고 생각했던 일들이 국가 전체를 시끄럽게 만드는 것에 대해 국민에게 죄송하다"고 했다.

손 의원은 지난 20일 탈당 기자회견에서 밝힌 차기 총선 불출마 의사도 재확인했다.

그는 "그동안 (의원) 임기 끝까지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할 것"이라며 "제가 나이가 몇인데 또 하겠냐"고 설명했다.

손 의원이 이날 간담회를 연 장소는 나전칠기박물관 설립을 위해 크로스포인트문화재단 명의로 사들인 곳이다.

손혜원 의원, 투기 의혹 해명 (목포=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목포 근대역사문화공간 내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는 무소속 손혜원 의원이 23일 오후 목포 투기 의혹 현장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mtkht@yna.co.kr

kong79@yna.co.kr

추천 뉴스 1

연령별 많이 본 뉴스

전체
연령별 많이 본 뉴스더보기

추천 뉴스 2

추천 뉴스 3

추천 뉴스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