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이낙연 신드롬..목포선 "이미 김대중급"

목포=박준식 기자 입력 2019.01.23. 17:16 수정 2019.01.23. 17:19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르포]전국구 관심 집중된 목포..이총리는 '포스트 김대중', 손혜원은 "잔다르크"
(목포=뉴스1) 한산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가 22일 오후 전남 목포시 수산식품지원센터에서 김으로 만든 초콜릿·크런치 등 지역에서 수산자원으로 만든 특산품을 살펴보고 있다. 이 총리 왼쪽은 김영록 전남도지사.2019.1.22/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낙연 국무총리가 들어서자 우레와 같은 박수가 쏟아졌다. 여기저기서 "훨씬 더 중후해졌다"는 감탄이 흘러 나왔다. 특유의 흡입력으로 마중 나온 인사들을 끌어안자 분위기가 고조됐다. 목포는 이 총리를 아이돌 스타처럼 맞이했다.

이 총리는 22일 목포 수산식품지원센터를 방문해 목포 수산식품 수출단지 및 남해 신성장 관광벨트 조성사업을 추진 중인 전남도와 목포시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김영록 전남도지사와 김종식 목포시장 등 지역 고위 관계자들은 몇 시간 전부터 나와 환담을 나누며 이 총리를 기다렸다.

관계자들의 이야기는 이 총리의 미래 대권 도전에 집중됐다. 그도 그럴 것이 전남 도지사(37대, 2014.07 ~ 2017.05)를 거쳐 총리에 오른 그는 이 지역이 배출한 몇 안되는 정상급 현역 정치인이다. 이 총리가 1년 8개월의 기간 동안 총리직을 수행하면서 잡음 없이 국정을 이끈 것도 지역엔 귀감이 되고 있다.

한 시의원이 "이미 고(故) 김대중 대통령을 이을 가장 유력한 주자"라고 평가하자, 다른 관계자는 "지역 차별만 받지 않는다면 대권에 손색이 없다"고 호응했다. 상위직 관계자가 "어른 가시는 길에 성급히 초치지 말라"고 나무라자, 지역 기업인은 "말이야 바른 말이지"라고 미소를 지었다. 한마디로 '훈훈'했다.

현장에 도착해 지역 현안을 보고 받은 이 총리는 따뜻한 선물도 내놨다. 총리는 "전남도가 추진하는 남해안 관광벨트 조성사업이 정부의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대상에 포함하는 안을 긍정적으로 논의 중"이라며 "이달 안에 좋은 소식이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시도 관계자들의 얼굴에 함박웃음이 피어났다.

총리는 그러나 지역에서 무리한 기대는 말라는 충고도 덧붙였다. 예타 발표나 한전공대 입지와 관련해 "정부가 어떠한 결과를 내놓더라도 지역은 깨끗이 승복하는 것으로 약속했으니 그것이 지켜져야 한다"고 했다. 원칙을 강조하고 국가 전체의 균형행정을 위해 자세를 흐트러뜨리지 말라고 주문한 것이다.

목포와 관련해선 최근 투기논란 대응원칙도 제시했다. 총리는 "세가지 원칙에 따라 정부는 대응할 것"이라며 "첫째 잘못이 있으면 법에 따라 처리하고, 둘째 그와 별개로 목포 근대화 공원 사업은 계획대로 추진할 것이며, 셋째 해당 지역 부동산 투기는 엄단하겠다"고 강조했다. 참석자들의 눈빛은 더 진중해졌다.

이 총리는 현안회의를 마치고 전라남도와 목포가 진행 중인 수산식품 수출단지 예정지 현장도 방문했다. 그는 해안 바람을 맞으며 "도지사로 일하며 허허벌판에 수출단지의 미래를 연설했는데 이곳이 상전벽해 했다"며 잠시 상념에 빠진 눈으로 바라보다가 "예타 문제가 속도를 내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이날 오전 총리에 앞서 나경원 자유한국당 대표와 관계자들은 목포역 인근 근대화 공원 거리를 찾아 손혜원 의원의 투기 의혹 진상규명을 요구하며 규탄 행진을 벌였다. 오후께 거리를 찾자 주민들은 삼삼오오 모여 전국적으로 화제가 된 지역 유명세를 얘기하고 있었다.

현지 '오거리 식당' 관계자는 "야당에 대한 편견은 없지만 먼거리 까지 수십명이 몰려와서 지역주민 얘기는 듣지도 않고 100미터 정도 걷다가 사진과 영상만 찍고 가버렸다"고 지적했다. 다른 주민은 "야당이 지역의 현안에 관심 있는 게 아니라 청와대 비판을 위해 (목포 논란을) 이용하는 게 아니냐"며 "오늘 사진 찍고 바로 가는 걸 보니 정치란 게 역시나 어떤 이들에겐 '쇼'나 다름 없다"고 비판했다.

거리주민 한 무리는 "손혜원 의원은 투기한 게 아니다"며 "수십억원 어치 재산을 박물관을 만들어 국가에 기증한다는데, 투기이든 아니든 누구도 거들떠보지 않던 우리 지역을 관심받게 만들어준 손혜원은 '잔다르크'"라고 추켜세웠다.

목포=박준식 기자 win0479@mt.co.kr

이 시각 추천뉴스

    실시간 주요이슈

    2019.10.19. 13:21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