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society

성폭행 끝까지 "인정 못 해"..심석희 "고통스럽다"

박윤수 입력 2019.01.23. 20:33 수정 2019.01.23. 21:00

[뉴스데스크] ◀ 앵커 ▶

폭행 혐의로 수감 중인 조재범 전 코치가 심석희 선수의 성폭행 의혹 폭로 이후 처음으로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항소심 재판에 나온 조 전 코치는 '잘못된 지도 방식이었다'며 폭행 혐의는 인정했지만 성폭행 의혹에 대해서는 사실상 부인했습니다.

먼저 박윤수 기자입니다.

◀ 리포트 ▶

하늘색 수의를 입고 마스크로 입을 가린 조재범 전 코치가 호송차에서 내립니다.

심석희 선수가 성폭행을 당했다며 고소장을 제출한 이후 처음으로 외부에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쇼트트랙 선수 4명을 상습폭행한 혐의로 1심에서 징역 10월을 선고받아 수감 중인 조 전 코치에게, 검찰은 항소심 구형 공판에서도 1심과 같은 징역 2년을 선고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조 전 코치는 최후 진술에서 "최고의 선수로 육성하고 싶었는데, 잘못된 지도방식으로 선수들에게 상처를 줘 깊이 반성하고 있다"며 폭행 혐의를 인정했습니다.

그러나 성폭력 혐의에 대해서는 아무 말도 하지 않았습니다.

[오동현/조재범 측 변호인] "폭행은 인정하지만 그 이후에 그런 어떤 성적인 부분은 없었다는 점을 저희는 1차 조사 때도 밝혔고…"

심석희 선수 측은 "한두 번도 아니고 장기간 피해를 당했는데 성폭력을 전면 부인 하는 건 말도 안 되는 일"이라며 "피해를 당한 기억도 생생하고 진술도 구체적"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임상혁/심석희 측 변호인] "빨리 자신의 죄를 모두 인정하고 이런 굴레에서 심석희 선수를 빨리 벗어나게 하는 것이 도리가 아닌가…"

검찰은 오늘 공판에서 "조 전 코치의 폭행 혐의 중 1건이 성폭력으로 이어진 것으로 의심된다"며 추가 수사를 위해 재판을 더 늦춰달라고 요구했습니다.

하지만 이미 한 차례 선고공판을 연기했던 법원은 수용하지 않았습니다.

재판부는 "상습상해와 성폭력은 공소사실의 동일성이 없다고 보인다"며 "성폭력 범죄 수사를 기다리기 위해 재판을 계속하기는 어렵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조 전 코치의 폭행 혐의에 대한 항소심 선고 공판은 오는 30일에 열립니다.

MBC뉴스 박윤수입니다.

박윤수 기자

추천 뉴스 1

연령별 많이 본 뉴스

전체
연령별 많이 본 뉴스더보기

추천 뉴스 2

추천 뉴스 3

추천 뉴스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