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프란치스코 교황, 11월 일본 방문..히로시마 등 피폭지 찾을듯"(종합2보)

입력 2019.01.24. 00:11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두려움이 우리를 비정상으로 만들어"..멕시코 장벽 문제 비판

(도쿄·로마=연합뉴스) 김병규 현윤경 특파원 = 프란치스코 교황(82)이 오는 11월 일본을 방문할 계획이라고 교도통신 등이 23일 보도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이날 가톨릭 세계청년대회가 열리고 있는 파나마로 향하던 전용기에서 일본 방문 계획을 묻는 말에 "11월에 일본을 방문할 것"이라고 말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이 23일 로마 피우미치노 공항에서 파나마로 향하는 비행기를 타기 전에 인사를 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프란치스코 교황은 작년 말에 "내년이 끝날 때쯤 일본을 방문하고 싶다"고 말한 적이 있다.

일본 방문이 성사되면 프란치스코 교황은 지난 1981년 방일한 교황 요한 바오로 2세 이어 두번째로 일본을 찾은 교황이 된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프란치스코 교황은 11월 말 닷새 일정으로 일본을 방문해 원자폭탄 피폭지인 나가사키(長崎)와 히로시마(廣島)에서 피해자들을 위해 기도할 계획이다.

교황청은 프란치스코 교황이 지난 2011년 발생한 동일본대지진의 피해 지역을 방문하는 것을 검토 중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TV 제공]

프란치스코 교황은 앞서 작년 12월 교황청에서 마에다 만요 일본 오사카 대주교(추기경)와 만난 자리에서 내년 말께 2차대전 말에 원자폭탄이 투하된 히로시마와 나가사키를 포함해 일본을 방문하고 싶다는 의사를 표명한 바 있다.

일본은 2014년 교황청을 방문한 아베 신조 총리가 프란치스코 교황과 면담하면서 일본을 방문해 줄 것을 정식으로 요청한 이래 교황의 방일을 성사시키기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을 해왔다.

프란치스코 교황 역시 평소 일본에 상당한 애정을 지닌 것으로 잘 알려져 있다.

예수회가 배출한 사상 첫 교황인 프란치스코 교황은 젊은 시절 일본에 선교사로 파견되고 싶다는 소망을 가졌으나, 건강 문제로 뜻을 이루지 못했다.

전체 인구의 고작 0.3%에 해당하는 약 40만 명만이 가톨릭 신자인 일본은 비록 가톨릭 교세는 약하지만, 가톨릭 역사의 출발점은 예수회 신부가 일본 남서부에 들어온 1549년으로 거슬러 올라갈 만큼 짧지 않다.

일본은 또한 17세기에 선교에 나섰던 예수회 선교사들이 혹독한 박해를 당하며 다수가 순교한 곳이기도 해 프란치스코 교황이 속한 예수회와는 특히 깊은 인연을 지니고 있는 곳이다.

교황은 아울러 이날 기내 회견에서 "이라크도 방문하고 싶지만, 아직 안전 면에서 위험하다는 보고를 받았다"고 덧붙였다.

교황은 이날부터 오는 28일까지 파나마를 방문하는 것을 시작으로 내달 초 아랍에미리트(UAE), 3월 하순 모로코, 5월 초 불가리아와 마케도니아, 5월 하순 루마니아를 차례로 찾는다.

11월에 일본에 가기 전에는 아프리카 섬나라 마다가스카르를 방문할 가능성도 제기된다.

또한, 작년 10월 문재인 대통령과의 교황청 면담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초청 의사를 전달받은 뒤 "초청장이 오면 갈 수 있다"는 취지로 말한 만큼, 북한에서 공식 초청장이 도착할 경우 방북에 대한 검토에도 착수할 것으로 관측된다.

한편, 교황은 이날 기내에서 미국과 멕시코 간 국경 장벽에 대해서도 쓴소리를 했다.

파나마행 비행기에 함께 오른 기자단 중 1명은 교황에게 최근 미국과의 접경도시인 멕시코 티후아나에서 국경을 건너 미국으로 넘어가려는 이민자들을 태평양으로 빠뜨리도록 고안된 장벽을 봤다고 전하며, 이 장벽을 "어리석다"고 칭했다.

교황은 그러자 "두려움이 우리를 비정상으로 만든다"고 말하며, 이민자들에 대한 적대감이 비이성적인 두려움에서 비롯된다는 견해를 피력했다.

교황의 새해 첫 해외 방문지인 파나마가 속한 중미에서는 이민 문제가 무엇보다 첨예한 이슈인지라 프란치스코 교황의 이번 파나마 방문 기간에는 이민 문제가 주요 화두가 될 것으로 보인다.

온두라스, 니카라과, 엘살바도르 등 중미에서는 독재 정권 아래의 인권 탄압과 가난에서 벗어나기 위해 미국으로 향하는 이주민의 행렬이 이어지고 있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민자들의 미국 진입을 막기 위해 멕시코와의 국경 장벽 건설을 추진 중이다.

bkkim@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