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foreign

LA총영사관 "추락사고 학생 병원비·이송문제 계속 협의 중"

입력 2019.01.24. 08:23 수정 2019.01.24. 13:58
자동 요약

주 로스앤젤레스(LA) 총영사관은 지난달 30일 미국 애리조나주 그랜드캐니언을 여행하던 중 추락해 의식불명 상태에 빠진 대학생 박준혁(25)씨 사고와 관련해 "가족과 수시로 연락해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고 밝혔다.

황인상 부총영사는 23일(현지시간) "박씨가 입원한 플래그스태프 메디컬센터에 현지 영사협력원을 보내 행정적인 문제를 돕고 있다"면서 "병원비 문제와 한국 이송 문제도 계속 협의하는 것으로 안다"라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주 로스앤젤레스(LA) 총영사관은 지난달 30일 미국 애리조나주 그랜드캐니언을 여행하던 중 추락해 의식불명 상태에 빠진 대학생 박준혁(25)씨 사고와 관련해 "가족과 수시로 연락해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고 밝혔다.

황인상 부총영사는 23일(현지시간) "박씨가 입원한 플래그스태프 메디컬센터에 현지 영사협력원을 보내 행정적인 문제를 돕고 있다"면서 "병원비 문제와 한국 이송 문제도 계속 협의하는 것으로 안다"라고 말했다.

박씨는 1년간 캐나다 유학을 마치고 라스베이거스에 기반을 둔 현지 한인 여행사를 통해 패키지여행을 하다 그랜드캐니언 야바파이 포인트 부근에서 사고를 당했다.

추락 후 플래그스태프 메디컬센터에서 몇 차례 수술을 받았지만, 의식불명 상태에서 깨어나지 못하고 있다.

그랜드캐니언 자료사진

박씨는 누적 수술을 받아 현재 수술비가 10억 원 정도에 달하는 상황이고, 한국으로의 이송 비용도 2억 원 정도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박씨 가족은 박씨를 인근 대형 병원으로 옮기는 방안도 고려해보고 있지만 쉽지 않은 상황인 것으로 전해졌다.

황 부총영사는 "병원비 문제는 병원 측이 우선 가족들과 상의하는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병원 측은 박씨를 한국으로 이송하는 것을 권유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박씨가 위중한 상태여서 이송 도중 상태가 악화할 가능성도 있어 조심스러운 상황이다.

황 부총영사는 "대한항공·아시아나 등 국적 항공사 측과도 이송 문제를 협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미국 현지 병원에서는 갑작스러운 사고를 당한 환자가 치료 후 병원비를 내지 못하는 상황이 될 경우 손실(loss)로 처리하는 관행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외교부는 현지 공관을 통해 가족들에게 필요한 영사 조력을 제공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씨 가족은 청와대 국민청원 등을 통해 "한국으로 데려오고 싶지만, 관광회사와의 법적인 문제와 치료비 문제로 불가능한 상태"라면서 "현재까지 병원비가 10억원을 넘고 환자 이송비만 2억원이 소요된다고 한다"며 어려움을 호소했다. 관광회사 측은 박씨가 안전지시를 따르지 않았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박씨 가족은 박씨의 평소 신중한 성격을 고려했을 때 안전지시를 따랐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박씨가 재학 중인 부산 동아대 학생들은 박씨 가족에게 성금을 모아 전달했다.

oakchul@yna.co.kr

추천 뉴스 1

연령별 많이 본 뉴스

전체
연령별 많이 본 뉴스더보기

추천 뉴스 2

추천 뉴스 3

추천 뉴스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