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남극 고립 中 신규기지 조사단..쇄빙선 아라온호 도움으로 철수 성공

백승철 기자 입력 2019.01.24. 09:01 수정 2019.01.24. 09:38

남극에 고립됐던 중국 기지건설 조사단 24명이 우리나라 쇄빙연구선 아라온호의 도움으로 철수에 성공했다.

24일 해양수산부에 따르면 이들은 우리나라 장보고 과학기지 인근에 위치한 인익스프레시블(Inexpressible)섬에 파견된 중국 남극 신규기지조사단으로, 당초 중국 쇄빙선 설룡호를 통해 철수할 예정이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쇄빙연구선 '아라온호'© News1

(세종=뉴스1) 백승철 기자 = 남극에 고립됐던 중국 기지건설 조사단 24명이 우리나라 쇄빙연구선 아라온호의 도움으로 철수에 성공했다.

24일 해양수산부에 따르면 이들은 우리나라 장보고 과학기지 인근에 위치한 인익스프레시블(Inexpressible)섬에 파견된 중국 남극 신규기지조사단으로, 당초 중국 쇄빙선 설룡호를 통해 철수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지난 19일 설룡호가 빙산과 충돌하는 사고가 발생해 선박 안전점검을 위해 중국의 다른 남극기지인 장성기지가 위치한 킹조지섬으로 회항하는 것이 불가피함에 따라 조사단 일행은 인익스프레시블섬에 고립되게 됐다.

이에 중국 정부는 우리 정부에 지원을 요청했으며, 인근 해역인 로스해에서 연구활동을 수행 중이던 아라온호는 건설 조사단 철수 지원을 위해 한국시각으로 21일 인익스프레시블섬으로 출발했다.

현장에는 별도의 접안시설이 없어 아라온호는 23일 중국기지로부터 약 700m 떨어진 해상에서 장보고과학기지에 있는 우리측 헬기를 이용해 고립된 중국조사단 24명을 아라온호까지 이송했다.

아라온호는 오는 2월 4일 뉴질랜드 리틀톤항에 도착해 중국조사단의 철수 지원을 마무리한 후, 2월 9일 우리측 대원 48명의 철수를 위해 다시 장보고기지로 출항할 예정이다.

한기준 해양산업정책관은 "이번 지원으로 앞으로 건설될 중국의 신규기지와 장보고과학기지 간 보급 지원과 연구활동 등 중국과의 협력관계를 강화하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2009년 건조이후 올해로 10년째 남·북극을 오가며 기지보급과 연구활동을 수행중인 아라온호는 지난 2011년에 빙하에 부딪혀 조난당한 러시아 어선 '스파르타호'를 구조했다. 또 2012년과 2015년에는 우리나라 어선인 정우2호와 썬스타호를 구조했다.

bsc9@news1.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