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society

세차 중 모닝 갑자기 돌진..종업원·폭스바겐·건물 충돌

조아현 기자 입력 2019.01.24. 09:12
자동 요약

23일 오후 3시20분쯤 부산 연제구에 있는 한 주유소에서 세차를 하던 모닝이 갑자기 돌진, 세차하던 종업원을 받고 폭스바겐과 건물도 잇따라 충격했다.

이 사고로 모닝 운전자 A씨(59·여)가 경상을 입었고 세차종업원 B씨(53)가 골절상으로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모닝에 부딪힌 폭스바겐과 건물도 일부 파손됐다.

경찰은 차가 갑자기 움직였다는 모닝 운전자 A씨의 진술을 토대로 사고기록장치(EDR)을 분석하는 등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모닝 운전자도 부상
23일 오후 3시20분쯤 부산 연제구에 있는 한 주유소에서 세차를 하던 모닝이 갑자기 세차종업원과 폭스바겐, 건물을 잇따라 충격했다. 건물을 들이받고 멈춰선 모닝 앞 범퍼가 부서지고 찌그러진 모습.(부산지방경찰청 제공)© 뉴스1

(부산ㆍ경남=뉴스1) 조아현 기자 = 23일 오후 3시20분쯤 부산 연제구에 있는 한 주유소에서 세차를 하던 모닝이 갑자기 돌진, 세차하던 종업원을 받고 폭스바겐과 건물도 잇따라 충격했다.

이 사고로 모닝 운전자 A씨(59·여)가 경상을 입었고 세차종업원 B씨(53)가 골절상으로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모닝에 부딪힌 폭스바겐과 건물도 일부 파손됐다.

경찰은 차가 갑자기 움직였다는 모닝 운전자 A씨의 진술을 토대로 사고기록장치(EDR)을 분석하는 등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choah4586@news1.kr

뉴스1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이동합니다.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추천 뉴스 1

연령별 많이 본 뉴스

전체
연령별 많이 본 뉴스더보기

추천 뉴스 2

추천 뉴스 3

추천 뉴스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