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politics

나경원 "靑, 조해주 임명 강행할 경우 2월 국회 없어"

김정률 기자,이균진 기자 입력 2019.01.24. 09:44
자동 요약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4일 청와대가 조해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위원 후보자를 임명할 경우 2월 국회 보이콧 등 초강경 대응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중앙선관위 70년 역사에서 유례 없는 '정권코드' 인사를 정부가 강행하려고 한다"며 "조 후보자 임명 강행 순간 2월 국회는 없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국민 의혹 책임 방기하고 방탄국회만 하자는 것"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중진의원 회의에서 앞서 정용기 정책위의장과 정양석 수석부대표와 대화를 하고 있다. 2019.1.23/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서울=뉴스1) 김정률 기자,이균진 기자 =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4일 청와대가 조해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위원 후보자를 임명할 경우 2월 국회 보이콧 등 초강경 대응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중앙선관위 70년 역사에서 유례 없는 '정권코드' 인사를 정부가 강행하려고 한다"며 "조 후보자 임명 강행 순간 2월 국회는 없다"고 밝혔다.

그는 "어제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에서 야당이 증인으로 요청한 청와대 인사 비서관을 (여당이)빼달라고 해서 그 부분도 사실상 합의를 했지만 어젯밤부터 여당측에서 인사청문회에 응하지 않고 오늘 임명 강행의 뜻을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한마디로 한국당이 확보안 증거들이 밝혀질까 두려워서 임명을 강행하겠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나 원내대표는 "정부여당은 1월 국회를 하자는 야당의 요구에 묵묵부답했다"며 "여당의 이런 식의 국회 운영은 국민 의혹에 대한 책임을 방기하고 오로지 방탄국회만 하겠다는 것이다. 이런식으로 나오면 (여당에) 일체 협조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정부가 스튜어드십코드(수탁자책임 원칙)를 적극적으로 행사하겠다고 밝힌 것과 관련해서는 "국민 노후 자금으로 기업을 길들이겠다는 것으로 보인다"며 "국민연금은 연금 가입자의 이익을 위해 운용돼야 하지만 결국 정권의 이익을 위해 운용되는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jrkim@news1.kr

뉴스1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이동합니다.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추천 뉴스 1

연령별 많이 본 뉴스

전체
연령별 많이 본 뉴스더보기

추천 뉴스 2

추천 뉴스 3

추천 뉴스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