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society

美시카고 폭설피해 한인 가족 후원금 하루새 2만6천弗 모여

입력 2019.01.24. 09:56
자동 요약

최근 많은 눈이 내린 미국 시카고 근교의 한인 교회 마당에서 눈더미 속에 이글루를 만들며 놀다 눈에 파묻혀 숨진 에스더 정(12) 어린이 가족에게 온정의 손길이 모이고 있다.

미국의 유명 크라우드펀딩 사이트 '고펀드미'(GoFundMe)에 개설된 정 양 가족 후원 캠페인(In Loving Memory of Esther Jung)에는 23일(이하 현지시간) 오후 6시30분 기준 총 2만6천486달러(약 3천만 원)가 모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눈에 파묻혀 숨진 초등학생 에스더 정 장례비 마련 모금운동
미국 시카고 에스더 정 어린이 가족 후원 캠페인 [고펀드미 화면 캡처]

(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통신원 = 최근 많은 눈이 내린 미국 시카고 근교의 한인 교회 마당에서 눈더미 속에 이글루를 만들며 놀다 눈에 파묻혀 숨진 에스더 정(12) 어린이 가족에게 온정의 손길이 모이고 있다.

미국의 유명 크라우드펀딩 사이트 '고펀드미'(GoFundMe)에 개설된 정 양 가족 후원 캠페인(In Loving Memory of Esther Jung)에는 23일(이하 현지시간) 오후 6시30분 기준 총 2만6천486달러(약 3천만 원)가 모였다.

측근 레이몬드 리씨가 정 양 장례 비용 마련 등을 돕기 위해 페이지를 개설한 후 미 전역에서 490여 명이 작게는 1~2달러부터 많게는 1천 달러(약 110만 원)까지 뜻을 보탠 결과다.

기부자들이 정 양 가족에게 남긴 위로의 글도 끝없이 이어지고 있으며, 소셜미디어 페이스북에 공유된 횟수만 2천300회 이상으로 나타났다.

리씨는 애초 모금 목표액을 2만5천 달러로 설정했다가 5만 달러(약 5천600만 원)로 상향 조정했다.

정 양은 사고가 발생한 시카고 북서 교외도시 알링턴 하이츠 소재 로뎀 교회(Rothem Church) 담임 목사의 삼남매 중 막내로 확인됐다.

그는 지난 20일 오후 어른들이 교회 안에서 예배를 드리는 동안 친구 신 모(9)양과 함께 교회 마당으로 나가 제설작업으로 형성된 눈더미를 에스키모의 집, 이글루로 만들다가 갑자기 무너져 내린 눈 속에 파묻혔다.

신 양은 가슴까지만 눈에 묻힌 상태로 소리쳐 도움을 요청했으나 주위에 오가는 사람이 없었다고 밝혔다. 두 어린이는 눈 속에서 빠져나오지 못한 채 구조를 기다리다 한 시간 가량 지난 후에야 가족들에 의해 발견됐고,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정 양은 두 시간 만에 사망 판정을 받았다. 검시소 측은 정 양의 사망 원인을 질식 및 저체온증으로 발표했다.

한편 신 양은 저체온증 치료를 받고 지난 21일 병원에서 퇴원했으며, 정 양 사망 소식을 듣고 오열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인 초등학생 사망 사고가 발생한 미국 시카고 근교 알링턴하이츠의 로뎀 교회 [시카고=연합뉴스]

chicagorho@yna.co.kr

추천 뉴스 1

연령별 많이 본 뉴스

전체
연령별 많이 본 뉴스더보기

추천 뉴스 2

추천 뉴스 3

추천 뉴스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