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美 제공권 장악 끝?..'러 사드' S-400 세계 곳곳 확산

입력 2019.01.24. 14:41 수정 2019.01.24. 14:44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S-400, 美스텔스기 B-2 및 F-35 탐지 가능성·패트리엇 능가
中·인도 구매, 터키 매입 의사에 美 민감..WSJ "新 철의 장막"
S-400 지대공 방공미사일 시스템 [TASS=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이른바 '러시아판 사드'로 불리는 S-400 지대공 방공미사일 시스템이 세계 곳곳에 배치되면서 미국의 절대적인 제공권이 위협받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23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논란의 여지가 있지만, 러시아의 S-400 지대공 미사일은 레이더에 거의 잡히지 않는 스텔스 항공기를 탐지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제원상으로는 핵 투발 능력을 갖춘 미국의 B-2 스텔스 전략폭격기나 F-35 스텔스 전투기도 탐지할 수 있다.

S-400 방공시스템의 확산은 곧 미국이 누려온 절대적 제공권에 제동이 걸렸음을 의미한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미국이 전 세계의 하늘을 '놀이터'로 삼을 수 있었던 원동력이 바로 스텔스 전투기였기 때문이다.

러시아 방공미사일군 사령관 빅토르 구멘니 중장은 한 TV 인터뷰에서 "미국 주도의 연합군 전투기들은 시리아에 배치된 S-400 포대에 포착된 것을 확인하자마자 흩어졌다"라고 말했다.

미 국방부는 여전히 자유롭게 하늘을 누빌 수 있다고 주장하지만, 시리아의 S-400 포대 때문에 작전에 변경이 있었음을 인정했다.

지난해 초까지 미 국방부 부(副)차관보를 지낸 신미국안보센터(CNAS)의 엘브리지 콜비 방위프로그램국장은 "미국이 절대적인 제공권을 누리던 시기는 끝났음을 이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S-400 지대공 방공미사일 시스템 [TASS=연합뉴스]

WSJ는 "러시아가 시리아 북부부터 동유럽 국경지대를 거쳐 북극과 동아시아지역으로 이어지는 방공망의 고리를 만들었다"며 "미국은 그간 누려온 압도적인 제공권을 다시 생각해 보게 됐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S-400의 확산은 러시아가 선거 개입이나 해킹 외에도 재래식 군사력 강화에 얼마나 많은 투자를 하고 있는지 여실히 보여준다"고 덧붙였다.

지난 2010년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10년간 6천500억 달러(한화 약 733조원)를 투입하는 러시아군 현대화 계획을 발표했다. 여기에는 구소련 시절부터 사용해 온 방공 및 대함 시스템의 개선 계획도 포함됐다.

제원상으로는 S-400은 미국의 패트리엇 방공미사일 시스템을 능가한다.

S-400은 250마일(400㎞) 밖에서 초당 3마일(4.8㎞)로 움직이는 표적을 300개까지 추적할 수 있지만, 패트리엇은 초당 1마일(1.6㎞) 이하로 움직이는 목표물 100개만 가능하다.

성능 면에서 경쟁력을 갖춘 데다 시리아에 배치된 S-400 포대가 실제로 미국 주도의 연합군을 견제하는 효과를 내자 미국의 동맹과 적 모두 S-400에 흥미를 보였다.

중국과 인도가 S-400 시스템을 구매했으며, 터키와 사우디아라비아도 잠재적인 구매자 목록에 올라있다.

중국은 지난해 S-400 시스템을 실전 배치했으며, 인도는 중국을 견제하기 위해 지난해 10월 약 50억 달러(한화 약 5조6천억원) 규모의 S-400 구매 계약을 체결했다.

터키와 사우디아라비아도 S-400 구매 의사를 내비쳤지만, 미국의 압력으로 실제 구매 성사 여부는 미지수다.

S-400 지대공 방공미사일 시스템 [TASS=연합뉴스]

특히 미국은 터키의 S-400 구매 계획에 민감하게 반응하고 있다. 터키가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회원국이기 때문이다. 미국은 터키가 S-400을 도입할 경우 자국산 최신예 F-35 전투기의 정보가 러시아에 넘어갈 수 있다고 보고 있다.

이에 미국은 이미 계약한 F-35 전투기의 인수를 원한다면 S-400 도입을 포기하라고 터키 정부를 압박하고 있다.

WSJ는 "S-400의 확산은 러시아의 유럽 국경지대나 중동, 또는 북한에서 위기가 발생했을 때 푸틴 대통령에게 서방의 무력 개입을 치명적으로 위협할 기회를 주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다만, 미 국방부는 여전히 미국의 위치는 변하지 않았다고 강조한다.

에릭 파혼 국방부 대변인은 "미국은 여전히 최고의 군사 대국이며 전략적 우위를 유지하기 위해 NATO를 비롯한 파트너들과 관계를 계속 강화하고 있다. 또 우리에게 유리한 힘의 균형을 유지하기 위한 몇 가지 수단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고 WSJ는 전했다.

kind3@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