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title}

{description} 공식 홈페이지

"체육계 성폭력, 침묵의 카르텔 깨야..엘리트체육 재검토 필요"

입력 2019.01.24 16:16 댓글 0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서지현 검사의 폭로로 시작된 미투 운동은 최근에 체육계에서도 확산이 되고 있습니다. 오늘(24일) 당·정협의회가 열렸는데요. 체육계 성폭력 문제가 논의됐습니다. 유은혜 교육부 장관의 이야기 들어보시겠습니다.

[유은혜/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체육계 성폭력 근절대책) : 체육계의 성폭력과 폭력의 근본적인 근절을 위해서는 침묵의 카르텔을 깨는 것은 물론이고 엘리트 위주의 선수 육성 및 교육 방식에 대한 근본적이고도 전면적인 재검토가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먼저 저희 교육부는 국가인권위원회에 구성될 스포츠인권특별조사단과 긴밀하게 협조해서 학생 선수에 대한 폭력과 성폭력 피해 실태를 철저하게 조사하겠습니다.]

'그러니까 엘리트 위주의 선수 육성 방식 전면 재검토 하겠다.' 계속 이제 운동에만 전념하는, 집중하는 그런 방식을 이제 좀 재검토하겠다, 다시 한번 고려하겠다 그런 내용 같습니다.

· 당정 "엘리트체육 전면 재검토 필요"

[노동일/경희대 교수 : "일부에게만 체육 교육 집중되는 나라 많지 않아" "폭력으로 따는 금메달 이제는 그만"]

(* 자세한 내용은 영상을 통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