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title}

{description} 공식 홈페이지

김병준 "황교안, 전대 출마 말아야" vs "내 갈 길 간다"

김주영 입력 2019.01.24 22:15 댓글 0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이 유력 차기 당 대표로 꼽히는 황교안 전 총리를 향해 전당대회에 출마하지 말라며 공개적으로 비판했습니다.

하지만 황 전 총리 역시 내 갈 길을 가겠다며 반박하고 나서면서 한 달 앞으로 다가온 자유한국당의 당권 경쟁이 더욱 가열되고 있습니다.

김주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자유한국당 여성 지방의원들이 모인 행사장.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과 황교안 전 총리가 어색한 분위기 속에 손을 맞잡습니다.

김 위원장이 황 전 총리에게 돌직구를 던진 뒤 얼마 지나지 않아 얼굴을 맞댄 자리였기 때문입니다.

당 대표 출마 여부를 고심하던 김 위원장은 결국, 출마하지 않겠다고 하면서 유력 당권 주자로 꼽히는 황 전 총리를 직접 지목하며 전당대회에 나와선 안 된다는 뜻을 공개적으로 밝혔습니다.

당내, 나아가 보수 통합에 걸림돌이 되고 내년 총선에도 악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다는 겁니다.

[김병준 /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 : 친박 프레임과 탄핵 프레임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으며 보수 정치 통합에 걸림돌이 될 것입니다.]

한발 더 나아가 과거 당의 분란을 초래하고 당 관리를 못한 사람도 나서지 말아야 한다며 사실상 오세훈 전 서울시장과 홍준표 전 대표를 향해서도 견제구를 날렸습니다.

황 전 총리는 출마 여부에 대해 자신의 길을 가겠다는 말로 답을 대신하면서도 자신의 등판에 대한 김 위원장과 다른 경쟁자들의 비판에는 강한 어조로 반박했습니다.

[황교안 / 前 국무총리 : 누가 나오면 공세적이 될 수 있을까요? 그렇지 않아요? 우리가 역량을 다 합하고 같이 모으면 되는 거예요.]

오세훈 전 시장 역시 계파정치를 우려하는 비대위원장의 충정을 이해하지만, 당원의 판단을 받아야 하는 문제라고 본다며 불출마 요구에 선을 그었습니다.

유력 당권 주자들이 임기가 끝나가는 김 위원장의 발언으로 출마 의사를 접을 가능성은 희박합니다.

무엇보다 차기 대선을 노리는 주자들은 내년 총선에서 공천을 통해 최대한 많은 우군을 확보할 필요가 있다는 점에서 더욱 당권 경쟁에서 기권하기 어렵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YTN 김주영[kimjy0810@ytn.co.kr]기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