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셰일혁명' 美, 내년부터 에너지 순수출국 자리매김

입력 2019.01.25. 02:22

미국이 이른바 '셰일혁명'에 힘입어 내년부터 에너지 순수출국으로 자리매김하게 된다.

특히 미국의 원유생산량은 오는 2027년까지 매년 최고치를 경신할 것으로 에너지부는 전망했다.

미국이 에너지 순수출국이 되는 것은 거의 70년만으로, 지미 카터부터 전직 대통령들이 선언한 '에너지 독립'이 이뤄지는 것이라고 미국 언론들은 의미를 부여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에너지부 보고서..기존 전망보다 2년 앞당겨
미 콜로라도주의 셰일오일 설비 [UPI=연합뉴스]

(뉴욕=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 미국이 이른바 '셰일혁명'에 힘입어 내년부터 에너지 순수출국으로 자리매김하게 된다.

미 에너지부 산하 에너지정보청(EIA)은 24일(현지시간) 보고서에서 2020년부터 원유·천연가스 수출액이 수입액을 초과할 것으로 전망했다고 CNBC 방송 등이 전했다.

오는 2022년부터 에너지 순수출국이 될 것이라는 기존 전망에서 2년을 앞당긴 것이다.

지난해에도 주간 단위로는 미국의 석유 수출량이 수입량을 웃돈 바 있다. 특히 미국의 원유생산량은 오는 2027년까지 매년 최고치를 경신할 것으로 에너지부는 전망했다.

미국이 에너지 순수출국이 되는 것은 거의 70년만으로, 지미 카터부터 전직 대통령들이 선언한 '에너지 독립'이 이뤄지는 것이라고 미국 언론들은 의미를 부여했다.

1950년대까지 거슬러 올라가는 공식적인 통계는 없지만, 에너지정보청은 지난 1953년부터 미국이 줄곧 에너지 순수입국이었던 것으로 보고 있다.

미국은 전통적으로 원유를 대규모로 수입하는 국가의 위치를 유지해왔다.

이는 40년 동안 이어진 원유수출 금지 정책 때문이었는데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이 2015년 말 이를 해제했다.

여기에 셰일오일·셰일가스 혁명이 더해지면서 미국 내 에너지 생산량이 급증했다.

미국은 텍사스, 뉴멕시코, 노스다코타 등지에서 수압파쇄(프래킹) 공법으로 셰일층에 저장된 원유를 뽑아내고 있다. 이 지역 원유생산은 2010년대 초반부터 급격하게 증가했다.

'미국 변수'로 글로벌 에너지 시장의 공급방정식도 뒤집힌 상태다.

미국의 원유생산량 증가는 공급 측면에서 국제유가 하락을 부추기는 하나의 요인으로 거론되고 있다.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러시아 등 다른 산유국들이 국제유가를 끌어올리기 위해 잇따른 감산 조치를 하더라도, 미국의 증산으로 딱히 약발이 먹히지 않고 있는 것이다.

jun@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

    실시간 주요이슈

    2019.10.19. 13:18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