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국방부, 日 '초계기 위협사진' 반박에 "그럼 증거자료 내놔라"

입력 2019.01.25. 11:26 수정 2019.01.25. 15:18

국방부는 일본 초계기의 초저고도 위협 비행을 증명하는 사진을 공개한 것에 대해 일본 측에서 증거가 되지 않는다는 반응이 나오는 것과 관련, "그러면 일본 측이 그에 상응한 자료를 내놔야 할 것"이라고 25일 밝혔다.

국방부는 지난 23일 일본 P-3 초계기가 대조영함 인근에서 저고도 위협 비행을 할 당시 대조영함의 대공 레이더에 표시된 이격거리 0.3마일(540m), 고도 200피트(60~70m) 등의 숫자가 찍힌 사진 등을 전날 증거자료로 제시한 바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일본 초계기 위협비행' 사진 공개…대조영함 우현 저고도비행 (서울=연합뉴스) 국방부가 24일 오후 일본 해상자위대 소속 P-3 초계기가 우리 해군 구축함 대조영함 인근으로 초저고도 위협비행을 한 사진을 공개했다. 일본 초계기가 고도 약 60m로 비행하면서 대조영함 우현을 통과하고 있다. 2019.1.24 [국방부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국방부는 일본 초계기의 초저고도 위협 비행을 증명하는 사진을 공개한 것에 대해 일본 측에서 증거가 되지 않는다는 반응이 나오는 것과 관련, "그러면 일본 측이 그에 상응한 자료를 내놔야 할 것"이라고 25일 밝혔다.

최현수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총리관저의 한 간부가 전날 공개된 사진이 증거가 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는 일본 언론 보도에 대한 입장'을 묻자 이렇게 답변했다.

최 대변인은 "우리가 어제 공개한 (대조영함의) 레이더 정보에 대해 일본 측이 증거가 되지 않는다고 생각한다면 왜 그런지, 거기에 맞는 자료를 내놔야 한다"고 말했다.

국방부는 지난 23일 일본 P-3 초계기가 대조영함 인근에서 저고도 위협 비행을 할 당시 대조영함의 대공 레이더에 표시된 이격거리 0.3마일(540m), 고도 200피트(60~70m) 등의 숫자가 찍힌 사진 등을 전날 증거자료로 제시한 바 있다.

이 자료에 대해 군의 한 관계자는 "레이더 데이터에 표시된 고도와 거리는 객관적이고 과학적인 증거자료"라며 "기계는 거짓말을 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최 대변인은 '일본은 자국 초계기가 오히려 위협을 느꼈다고 주장한다'는 질문에 "우리 군함이 (일본 초계기에) 가까이 간 것은 아니다"며 "어느 쪽에서 위협을 했는지 여러분이 아실 것"이라고 답했다.

그는 "외국에서도 일본이 실체적인 증거자료를 갖고 있지 않다고 본다"며 "한국이 조금 더 절제된 대응을 해온 것에 대해서도 긍정적으로 보는 것 같다"고 전했다.

최 대변인은 일본 초계기 위협 비행 문제를 미국 쪽에 언제 설명했느냐에 대해서는 "그간 설명을 계속해 왔고 앞으로도 필요하면 할 것"이라며 "다만, 이 사안은 한일 간 실무적으로 해결해야 할 부분이다. 우리는 실질적으로는 한일 간 실무협의를 하자는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threek@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