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노컷뉴스

지난해 합계출산율 사상 첫 '0명대' 기록할 듯

CBS노컷뉴스 이재준 기자 입력 2019.01.30. 12:09

지난해 11월까지 출생아 수가 30만명을 간신히 넘어섰지만, 연간 수치는 역대 최저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30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한 달간 출생아 수는 2만 5300명으로, 일년전 같은달보다 1800명가량(6.6%) 감소했다.

지난해 들어 11월까지 출생아는 30만 3900명으로, 일년전 같은 기간의 33만 2600명보다 8.6% 감소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017년 1.05명에서 지난해 0.97명 감소 전망..가임기여성 평생 '1명'도 채 안 낳아
월간 출생아도 2.5만명 불과, 지난해 30만명대 초반에 그칠 것으로 보여
지난해 11월까지 출생아 수가 30만명을 간신히 넘어섰지만, 연간 수치는 역대 최저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30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한 달간 출생아 수는 2만 5300명으로, 일년전 같은달보다 1800명가량(6.6%) 감소했다.

한 달전의 2만 6500명보다도 1200명가량 줄어든 규모로, 인구 1천명당 출생아 수를 뜻하는 조(粗)출생률도 6.0명에 그쳤다. 일년전 같은달 조출생률이 6.4명인 걸 감안하면, 5명대 진입을 눈앞에 둔 셈이다.

지난해 들어 11월까지 출생아는 30만 3900명으로, 일년전 같은 기간의 33만 2600명보다 8.6% 감소했다.

2016년만 해도 40만명을 넘던 연간 출생아는 2017년 35만 7800명으로 감소한 데 이어, 지난해엔 30만명대 초반에 머물 것으로 전망된다.

월간 사망자 수는 2만 4200명으로 일년전 같은달보다 0.8% 감소했다. 지난해 들어 11월까지 사망자는 27만 2100명으로, 일년전 같은 기간의 25만 8700명보다 5.2% 증가했다.

급속한 고령화에 따른 결과로, 2017년 사망자가 28만 5500명이었던 걸 감안하면 지난해엔 사상 처음 30만명을 넘었을 가능성도 있다.

월간 혼인 건수는 2만 2800건으로 일년전 같은달보다 7.3% 감소한 반면, 이혼은 1만 100건으로 11.0% 증가했다.

지난해 들어 11월까지 혼인 건수는 22만 8천건으로, 일년전 같은기간의 23만 6900건에 비해 2.6% 감소했다. 인구 1천명당 혼인 건수를 나타내는 조(粗)혼인율도 5.4명으로, 일년전 같은 기간의 5.8명보다 0.4명 감소했다.

출생아가 계속 감소하고 혼인 역시 줄어들면서, 지난해 합계출산율은 1명에도 못 미칠 것으로 전망된다. 가임 기간 여성이 평생 동안 1명도 채 낳지 않는다는 얘기다.

대통령 직속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와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합계출산율은 0.96~0.97명에 그칠 것으로 추산됐다.

합계출산율이 1명에도 못 미치는 건 관련 통계 작성이 시작된 1970년 이래 사상 처음 있는 일로, 2017년엔 1.05명을 기록했다.

[CBS노컷뉴스 이재준 기자] zzlee@cbs.co.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