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전자신문

효린 꽃게춤 논란에 자신감 하락한 사연

전자신문인터넷 윤민지 기자 입력 2019. 01. 31. 08:50

기사 도구 모음

가수 효린이 자신의 '꽃게춤'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

효린은 30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 자신의 춤이 선정선 논란이 된 것에 대해 속상한 마음을 드러냈다.

그는 "솔로 활동할 때 췄던 춤이다. 춤을 출 때 다리 모양이 꽃게가 된다"며 "어차피 인터넷에 떠도니까 상관없다"고 쿨하게 답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MBC캡쳐

가수 효린이 자신의 '꽃게춤'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

효린은 30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 자신의 춤이 선정선 논란이 된 것에 대해 속상한 마음을 드러냈다.

이날 MC 차태현은 "'효린 꽃게'라는 사진이 있다. 지금 사진이 준비되어 있는데 이게 공개돼도 괜찮겠냐"고 물었다.

그는 "솔로 활동할 때 췄던 춤이다. 춤을 출 때 다리 모양이 꽃게가 된다"며 "어차피 인터넷에 떠도니까 상관없다"고 쿨하게 답했다.

이어 "뮤직비디오 촬영 당시에 다리에 힘이 풀려서 여러 번 주저앉은 적도 있을 정도로 힘든 춤이다"고 덧붙이며 "선정성 논란 때문에 자신감이 떨어져서 의기소침해졌다"고 밝혔다.

예상치 못한 그의 반응에 차태현은 "이 사진은 안 된다. 보여줄 수 없다. 얼굴이 너무 심하다"며 준비된 사진을 꺾어 웃음을 자아냈다.

그의 꽃게춤은 2013년 솔로 첫 정규앨범 'LOVE & HATE'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데뷔 후 첫 솔로로 나서는 그는 다리를 꽃게처럼 벌리는 춤을 선보여 화제를 모았다.

전자신문인터넷 윤민지 기자 (yunmin@etnews.com)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