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2019 아시아소비자대상]빙그레 메로나 '아이스크림 전설'..다양한 변신

이선애 입력 2019.01.31. 15:32

빙그레의 메로나는 빙과계 전설의 아이스크림으로 통한다.

1992년 메로나는 사각형의 진한 초록색으로 대중에 선을 보였고, 출시되자 마자 연간 210억원의 매출을 올리며 '빅히트'를 쳤다.

패션브랜드 휠라와 'FILA X 메로나 컬렉션'을 선보였고, 스파오와 협업해 티셔츠도 출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아시아경제 이선애 기자] 빙그레의 메로나는 빙과계 전설의 아이스크림으로 통한다. 1992년 메로나는 사각형의 진한 초록색으로 대중에 선을 보였고, 출시되자 마자 연간 210억원의 매출을 올리며 ‘빅히트’를 쳤다. 현재 메로나는 국내에서만 약 500억원의 매출을 올리고 있다.


메로나는 새로운 옷으로 갈아 입고 한국을 넘어 세계인의 브랜드, 아이스크림으로 도약하고 있다. 우선 메로나는 국내에서 활발한 협업을 통해 다시 태어나고 있다. 패션브랜드 휠라와 ‘FILA X 메로나 컬렉션’을 선보였고, 스파오와 협업해 티셔츠도 출시했다. 생활용품으로도 변신, 메로나 수세미·칫솔도 출시했다.


해외 매출 확대에도 적극적이다. 한류 아이스크림의 선두 제품으로 전 세계 16개국에서 판매되고 있는 메로나는 멜론을 기본으로 딸기, 바나나, 망고 등 각 나라의 선호 과일에 맞춰 판매돼 전 세계인의 입맛을 사로잡고 있다. 특히 북미지역에서 메로나의 인기가 상당하다. 현지 시장에서의 인기를 바탕으로 빙그레 메로나는 국내 빙과업계로는 최초로 미국 현지에서 생산, 판매하고 있다.

이선애 기자 lsa@asiae.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