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디지털타임스

버닝썬 반박 "폭행 사건 인정..마약과 성추행 성폭행은 아냐"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9. 02. 05. 08:51

기사 도구 모음

버닝썬 반박했다.

클럽 버닝썬 측이 지난 3일 온라인 연예 매체 디스패치가 보도한 내용을 반박했다.

또 디스패치가 3일 공개했던 마약과 성추행, 성폭행 의혹에 관해서는 "전부 확인되지 않은 사실"이라고 강하게 반박했다.

버닝썬 반박에 앞서 지난 3일 디스패치는 이른바 '승리 클럽 버닝썬 폭행 사건'으로 불리는 논란 속 버닝썬 운영자들이 모여 있는 단체 메신저방의 대화 내용을 공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버닝썬 반박 [KBS 뉴스 캡쳐]

버닝썬 반박했다.

클럽 버닝썬 측이 지난 3일 온라인 연예 매체 디스패치가 보도한 내용을 반박했다.

이날 버닝썬의 사장이라고 밝힌 한 모 씨는 공고문을 게재하고 "최근 신문과 방송에 나온 일련의 사건들로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는 말씀을 먼저 드리고 싶다. 현재 버닝썬은 사건이 일어난 직후 수사기관 및 언론사에 모든 원본 영상을 제공했다. 간략한 설명 및 그에 따른 조치사항을 알려드리려고 한다"고 밝혔다.

이어 "폭행 사건에 관한 내용은 전부 사실이다. 영업이사 장 씨는 그에 따른 책임을 물어 퇴사 조치했다. 경찰과 검찰 조사에 적극 협조 중이며 규정된 법에 따라 합당한 처벌을 받을 것"이라고 전했다.

또 디스패치가 3일 공개했던 마약과 성추행, 성폭행 의혹에 관해서는 "전부 확인되지 않은 사실"이라고 강하게 반박했다.

버닝썬 측은 "이 부분에 있어 절대 동의할 수 없고, 수사기관의 조사에 적극적으로 협조 중이다"라며 "이전부터 직장 내 성희롱 관련 교육을 진행했다. 버닝썬은 마약과 여성 성폭행, 추행 등의 범죄 행위를 절대 허용하거나 묵인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이어 "의혹이 제기되고 있는 클럽 대표 및 관계자가 개입해 손님들에게 마약을 판매하는 행위를 절대 조장하지 않는다. 만약 경찰 조사 후 의혹이 사실이라고 판명될 시에는 버닝썬을 폐쇄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또 "문제가 불거지고 있는 VIP룸을 전면 폐쇄, CCTV를 기존 30대에서 45대로 증설, 범죄 이력 및 우려가 있는 직원을 전면 교체, 버닝썬 공식 카카오톡을 개설해 실시간으로 사건사고와 불만 사항을 접수, 답변 및 대응조치를 하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버닝썬 반박에 앞서 지난 3일 디스패치는 이른바 '승리 클럽 버닝썬 폭행 사건'으로 불리는 논란 속 버닝썬 운영자들이 모여 있는 단체 메신저방의 대화 내용을 공개했다.

공개된 내용에는 클럽 내에서 여성 고객을 VIP룸 고객에게 데려간 후 암묵적인 성희롱과 성추행, 성폭행 등이 이뤄진다는 것과 물뽕(강간 마약류)을 몰래 주기도 한다는 내용을 전하며 충격을 안긴 바 있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