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北신문 "南 군사적 긴장완화 흉내내며 무력증강 이중 처사"

성도현 기자 입력 2019. 02. 06. 14:35

기사 도구 모음

북한 매체는 6일 "남한 군부가 군사적 긴장 완화의 흉내를 피우고 돌아앉아서는 무력증강에 광란적으로 매달리고 있다"며 강한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군사적 대결을 추구하는 위험한 처사'라는 제목의 논평에서 "이런 이중적인 처사를 용납할 수 있겠는가"라며 이같이 비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노동신문 논평.."동족과 힘으로 대결하려는 속셈 보인 것"
남북 군사당국이 '9·19 군사분야 합의서' 이행 차원에서 시범철수한 비무장지대 내 GP(감시초소)에 대해 지난해 12월12일 오후 상호검증에 나선 가운데 강원도 철원 중부전선에서 북측 현장검증반이 남측 감시초소를 검증하기 위해 군사분계선을 넘고 있다. ⓒ News1 사진공동취재단

(서울=뉴스1) 성도현 기자 = 북한 매체는 6일 "남한 군부가 군사적 긴장 완화의 흉내를 피우고 돌아앉아서는 무력증강에 광란적으로 매달리고 있다"며 강한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군사적 대결을 추구하는 위험한 처사'라는 제목의 논평에서 "이런 이중적인 처사를 용납할 수 있겠는가"라며 이같이 비판했다.

신문은 "(4·27) 판문점 선언과 (9·19) 평양공동선언, 북남 군사분야 합의서를 철저히 준수하고 이행해 삼천리 강토를 항구적이며 공고한 평화지대로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내외 여론들은 남조선군부(남한 군사당국)가 현 정세하에서 과잉 무장장비들을 대폭 축소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며 "무력증강에 더욱 박차를 가하고 있는 것은 동족과 힘으로 대결하려는 속심(속셈)을 드러내보인 것"고 덧붙였다.

또 "남조선군부의 처사가 내외의 경계심과 우려를 자아내고 있는 것은 당연하다"며 "시대적 흐름에 역행하는 무력증강 책동이 가져올 엄중한 후과(결과)에 대해 심사숙고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신문은 "국방부는 2019~2023 국방중기계획을 발표했다"며 "이전계획보다 13.6% 늘어난 방대한 액수의 군사비를 탕진하려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3축타격체계'의 명칭을 '핵 및 대량살상무기대응체계'로 바꾸고 이를 위해 대규모 무력증강에 나서려 하고 있다"며 "스탤스 전투기 F-35A를 3월부터 실전 배치하고 각종 외국산 무장장비를 도입하려 하는 등 공격적 성격이 명백히 드러나는 매우 위험한 행위"라고 지적했다.

신문은 "조선반도(한반도) 정세 흐름에 배치되는 이런 시대착오적인 놀음이 '자체의 방위력 강화를 위한 토대 구축'이라는 미명 하에 벌어지고 있다"며 "조선반도의 항구적이며 공고한 평화를 바라는 온 겨레의 지향과 염원에 대한 도전이며 우리에 대한 노골적인 도발"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오랫동안 이어져온 북남 사이의 불신과 적대에 종지부를 찍고 북남 관계를 화해와 협력의 관계로 확고히 전환하려면 대결과 전쟁의 근원을 완전히 제거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신문은 "지난 시기 남조선에서 끊임없이 감행되어온 외세와의 합동군사연습과 외부로부터의 전쟁장비반입을 비롯한 대규모적인 무력증강은 조선반도 정세 긴장의 근원으로 되어왔다"고 말했다.

이어 "온 민족과 국제사회는 북남 사이의 군사적 적대관계 해소를 지상과 공중, 해상을 비롯한 조선반도 전 지역으로 이어놓기 위한 실천적 조치들이 취해지기를 바라고 있다"고 설명했다.

dhspeople@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