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데일리

文대통령, 평화·경제 쌍끌이카드로 '김경수 악재' 정면돌파(종합)

김성곤 입력 2019. 02. 06. 16:28

기사 도구 모음

김경수 경남지사의 법정구속으로 취임 이후 최대 정치적 시련에 직면했던 문재인 대통령이 설 연휴 이후 '한반도 평화'를 화두로 정면돌파에 나선다.

1월 경제올인 행보에 이어 2월 본격적인 북미대화 중재 외교로 뒤집기를 노리는 것이다.

설 연휴를 마치고 국정에 복귀한 이후 북미대화 중재에 전력을 기울일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 1월 대기업 총수, 중소·중견기업 대표, 벤처기업인들과의 만남에 이어 경제행보를 지속하는 것.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월 27∼28일 베트남서 2차 북미정상회담..文대통령 중재 시험대
1월 경제올인 행보 이어 2월 북미대화 중재외교로 국정동력 확보
7일 혁신벤처기업인 간담회..설 연휴 이후 첫 행보로 경제선택
집권 2기 맞아 개각도 관심사..정치인 장관 당 복귀 임박
지난 2018년 6월 12일 싱가포르에서 정상회담에 앞서 기념촬영하는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김성곤 기자] 김경수 경남지사의 법정구속으로 취임 이후 최대 정치적 시련에 직면했던 문재인 대통령이 설 연휴 이후 ‘한반도 평화’를 화두로 정면돌파에 나선다. 1월 경제올인 행보에 이어 2월 본격적인 북미대화 중재 외교로 뒤집기를 노리는 것이다. 한동안 뜸했던 ‘한반도 운전자론’의 재가동이다. 경제와 평화라는 ‘쌍끌이 카드’로 집권 2기 강력한 국정동력을 유지하겠다는 의지다.

설왕설래만 무성했던 제2차 북미정상회담 일정이 확정되면서 문 대통령의 발걸음도 바빠졌다. 설 연휴를 마치고 국정에 복귀한 이후 북미대화 중재에 전력을 기울일 것으로 예상된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6일 춘추관 브리핑에서 2월 27·28일 베트남으로 제2차 북미정상회담 시기와 장소가 공식화된 것과 관련해 “북한과 미국이 새 역사를 써나가기에 베트남은 더없이 좋은 배경이 되어줄 것”이라고 환영했다.

◇‘北 비핵화 추가조치 vs 美 상응조치’…文대통령 중재외교 시험대 올랐다

문 대통령은 일촉즉발의 전쟁위기에 내몰렸던 북미관계를 평화의 흐름으로 반전시킨 주인공이다. 지난해 2월 평창 동계올림픽과 3월 대북특사단 방북을 계기로 북미를 설득해 대화 테이블을 마련했다. 지난해 5월 미국순방 이후 제1차 북미정상회담이 무산될 위기에 처했을 때는 판문점 북측지역을 전격 방문, 제2차 남북정상회담을 통해 북미대화를 부활시켰다. 다만 6.12 싱가포르 정상회담 당시 북미간 큰 틀의 합의에도 이른바 ‘디테일의 악마’ 탓에 구체적인 결실을 이루지 못했다. 북미는 제제완화 등 상응조치 이행과 실질적인 비핵화 추가 조치를 놓고 반년 가까이 팽팽한 힘겨루기를 이어오는 등 양측 입장차가 첨예했기 때문이다.

2차 북미정상회담의 시기·장소가 확정되면서 문 대통령의 중재외교도 시험대에 올랐다. 남북관계 개선과 한미동맹 유지라는 특수한 상황 속에서 북미간 이견을 조율할 최적의 당사자이기 때문이다. 북미대화의 직접 당사자는 아니지만 한반도 평화프로세스가 성공과 실패의 갈림길에 놓인 만큼 회담 성공을 위한 비공식적인 물밑조율에 적극 나설 것으로 보인다. 일각에서는 2차 북미정상회담 성공을 전제로 문 대통령이 베트남에 합류해 ‘종전선언’ 논의에 참여할 수 있다는 관측까지 제기된다. 종전선언이 무산되더라도 김 위원장의 서울답방이 가시권에 접어드는 것도 호재다. 경우에 따라 50% 아래로 추락했던 지지율도 반등이 가능할 수 있다.

◇7일 혁신벤처기업인 간담회 경제행보 지속…집권 2기 쇄신 위해 개각설도 흘러나와

문 대통령은 7일 오후 청와대에서 혁신벤처기업인들과 간담회를 가진다. 지난 1월 대기업 총수, 중소·중견기업 대표, 벤처기업인들과의 만남에 이어 경제행보를 지속하는 것. 설 연휴 이후 첫 공식일정으로 ‘경제’를 선택한 것도 의미가 깊다. 부동산 시장의 상대적 안정세와 광주형 일자리의 극적 타결이라는 상승세 속에서 경제활력 제고를 위한 의지를 대내외에 천명하는 것이다. 이 자리에는 이해진 전 네이버 이사회 의장을 비롯한 1세대 벤처기업인들과 김범석 쿠팡 대표 등 한국형 유니콘 기업(기업가치 1조원 이상의 스타트업) 대표들이 참석할 예정이다.

향후 개각 여부도 관심이다. 지난 1월 비서실장 교체를 통한 청와대 비서진 개편에 이어 내각 역시 집권 2기 효율적인 국정운영을 위해 재편하기 위한 것. 핵심은 정치인 출신 장관의 당 복귀다. 현역 의원인 김부겸 행정안전·도종환 문화체육관광·김현미 국토교통·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의 경우 총선출마 문제로 교체가 확실시된다. 개각 시기와 폭은 후임자 선정을 위한 인사검증과 문 대통령의 결단에 달린 것으로 보인다.

김성곤 (skzero@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