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광주교육대학교 미술영재반, 압구정동 '갤러리 오' 전시

호남취재본부 문승용 입력 2019.02.07. 09:25

광주교육대학교 영재교육원 미술영재반이 올 한 해 동안 제작한 작품을 서울 가로수길 압구정동 한복판에서 전시한다.

광주교대 미술교육과 안재영 교수는 "미술은 생각, 판단, 표현 그리고 소통이다. 광주교대 미술영재반 학생들이 이번 전시를 위해 서울과 광주, 제주를 오가는 미래와 꿈의 기록, 1160㎞ 여행은 아이들이 경험하지 못한 각기 다른 환경에서 작품을 경험하며 느끼는 소중한 체험의 자리가 될 것이다"고 의미를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오는 8일부터 압구정동 'Gallery O'에서 '마음풍경. 미래와 꿈의 기록전'
광주교육대학교 영재교육원 미술영재반이 올 한 해 동안 제작한 작품이 서울 압구정동 O갤러리에 전시된 모습. 사진=갤러리 오 제공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문승용 기자] 광주교육대학교 영재교육원 미술영재반이 올 한 해 동안 제작한 작품을 서울 가로수길 압구정동 한복판에서 전시한다.


제주국제예술센터에서 지난해12월부터 시작된 이번 전시회가 2월 8일부터는 서울 O갤러리에서 오픈, 16일까지 전시돼 마무리된다.


광주교육대 미술영재반은 영재성을 지닌 학생들을 엄선 발굴하고 이들이 지속적으로 재능을 발전시킬 수 있도록 다양한 미술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해 왔다.


이번 미술영재반 기획전은 제주도에서 서울까지 ‘미래와 꿈의 기록;1160㎞ 여행’이라는 주제로 초등학생 19명의 시선으로 바라본 세계다.


미술영재반은 이번 전시를 통해 자신들의 시간을 돌이켜보는 기회를 갖게 된다. 작품은 각자의 기준에 따라 좋고 나쁨을 판단하지만 전시가 중요한 분명한 이유는 이를 통해 작품이 완성된다는 것이다. 그림을 그릴 때는 내 그림의 어떤 점이 좋은지 모르지만 장소와 환경이 바뀐 전시를 통해 자신의 작품을 다시 보게 된다.


전시회에는 남민지(수피아여중), 김곤(빛고을초), 김재훈(유촌초), 김희연(송정초), 여준혁(산정초), 김시연(송정초), 김지민(하백초), 김조노아(월광기독초), 주정원(수완초), 박가은(삼호서초), 봉수빈(장덕초), 이나연(태봉초), 이안(광주교대광주부설초), 이어진(광주교대목포부설초), 양채원(효광초), 유현서(송원초), 최소율(싱가폴국제학교), 최재영(봉산초), 허지원(장원초), 한지희(방림초) 학생 등이 참가했다.


광주교대 미술교육과 안재영 교수는 “미술은 생각, 판단, 표현 그리고 소통이다. 광주교대 미술영재반 학생들이 이번 전시를 위해 서울과 광주, 제주를 오가는 미래와 꿈의 기록, 1160㎞ 여행은 아이들이 경험하지 못한 각기 다른 환경에서 작품을 경험하며 느끼는 소중한 체험의 자리가 될 것이다”고 의미를 전했다.

호남취재본부 문승용 기자 msynews@naver.com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