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성폭행혐의 송치 조재범' 심석희 메모가 결정타

조성필 입력 2019.02.07. 17:33

조재범(38)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 코치의 성폭행 혐의를 수사한 경찰이 7일 조 전 코치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넘겼다.

그러나 경찰은 심 선수의 구체적이고 일관된 피해 진술, 조 전 코치가 심 선수와 성폭행 관련 대화를 나눈 휴대전화 메시지 등을 토대로 혐의가 있다고 결론 내렸다.

앞서 심 선수는 지난해 12월 중순 조 전 코치로부터 수차례 성폭행과 강제추행을 당했다는 내용이 담긴 고소장을 경찰에 제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수원=뉴시스】 조성필 기자 = 7일 심석희 쇼트트랙 국가대표 선수를 수차례 성폭행한 혐의로 검찰에 송치된 조재범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 코치. 2019.02.07 (사진=뉴시스DB) photo@newsis.com


【수원=뉴시스】 조성필 기자 = 조재범(38)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 코치의 성폭행 혐의를 수사한 경찰이 7일 조 전 코치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넘겼다.

심석희(22·한국체대) 쇼트트랙 국가대표 선수가 고소장을 접수한 지 50여일 만이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조 전 코치에 대해 미성년자 성폭행과 성추행, 협박, 강요 등의 혐의로 이날 수원지검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조씨는 심 선수가 고등학교 2학년이던 2014년 8월부터 2017년 12월까지 태릉·진천 선수촌과 한국체육대 빙상장 등 7곳에서 심 선수를 수차례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조 전 코치는 두 차례에 걸친 구치소 방문 조사에서 성폭행 의혹이 사실이 아니라고 주장해왔다.

그러나 경찰은 심 선수의 구체적이고 일관된 피해 진술, 조 전 코치가 심 선수와 성폭행 관련 대화를 나눈 휴대전화 메시지 등을 토대로 혐의가 있다고 결론 내렸다.

경찰은 특히 심 선수가 조사 과정에서 제출한 메모를 유력한 증거로 판단했다.

메모에는 심 선수가 피해 당시의 심정을 자신만이 알 수 있도록 에둘러 표현해놓은 내용이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또 조 전 코치의 범행 일시와 장소도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심 선수는 지난해 12월 중순 조 전 코치로부터 수차례 성폭행과 강제추행을 당했다는 내용이 담긴 고소장을 경찰에 제출했다.

현재 조 전 코치는 심 선수를 포함한 쇼트트랙 선수 4명을 상습폭행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2심에서 징역 1년 6월을 선고 받고 수감 중이다.

gatozz@hanmail.net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