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5·18은 폭동"·"유공자 이름으로 세금 잔치"..한국당 공청회 파문

염혜원 입력 2019.02.09. 07:09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자유한국당이 어제 5.18 민주화운동을 북한군의 소행이라고 주장한 보수논객 지만원 씨를 국회로 불러 공청회를 열었는데요

이 자리에서 이종명 의원을 포함해 한국당 일부 의원들이 5·18 민주화운동을 폭동이라고 주장하며 원색적인 비난을 쏟아내 파문이 일고 있습니다.

염혜원 기자입니다.

[기자] 자유한국당 주최로 열린 5·18 민주화운동 관련 공청회.

시작도 하기 전부터 보수 지지층인 참가자들과 5·18 유족 등 관련 단체 회원들이 충돌을 빚었습니다.

반발하던 5·18 단체 회원들이 끌려나간 뒤에야, 발제자인 보수논객 지만원 씨가 마이크를 잡았습니다.

지 씨는 1980년 5월 광주에 북한군 정예부대뿐만 아니라 게릴라군까지 600명이 동원돼 시위를 주도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지만원 / 보수논객 : 5·18은 북한군 특수군 600명이 일으킨 게릴라 전이다. 시위대를 조직한 사람도 없고, 지휘한 사람도 한국에는 없다. 광주의 영웅들은 이른바 북한군에 부역한 부나비들이다.]

이른바 태극기 부대 등 지지층이 강당을 가득 메우자 한국당 참석 의원들도 한껏 고무됐습니다.

5·18 민주화운동은 폭동이다, 유공자라는 이름으로 세금 잔치를 벌이고 있다는 등 원색적인 주장을 쏟아냈습니다.

[이종명 / 자유한국당 의원 :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세력들에 의해서 폭동이 민주화 운동으로 된 겁니다. 그렇게 되는데 10년, 20년밖에 안 걸렸는데 그러면 다시 한 번 뒤집을 수 있는 때가 된 거 아니겠습니까?]

[김순례 / 자유한국당 원내대변인 : 모든 국민의 피땀 어린 혈세를 가지고 그들의 잔치를 벌이고 있는 5·18 유공자를 다시 한 번 색출해내야 하지 않겠습니까?]

진보 진영은 일제히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5·18 민주화운동에 대한 한국당의 참담한 인식을 확인했다며 국민을 우롱하는 행위라고 날을 세웠습니다.

[설훈 /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 자유한국당의 5·18 역사 인식이 지만원의 망상에 기댄 참담한 수준임을 보여주는 동시에 광주의 원혼들에 대한 심각한 모독 행위입니다.]

광주를 지지 기반으로 하는 민주평화당도 한국당이 지 씨에게 멍석을 깔아주고 악의적으로 국민 분열을 조장했다고 지적했습니다.

국회가 추천한 5·18 진상조사위원 후보 9명은 현재 청와대 검증 단계를 밟고 있는데, 이 역시 한국당 추천 인사의 5·18 폄훼와 왜곡 등의 전력이 문제가 되고 있어 실제 임명까지 이어질 수 있을지 미지수입니다.

YTN 염혜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