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나경원, 한국당 의원 '5·18 폄훼' 논란에 "공식입장 아니다"

이서희 입력 2019.02.09. 13:15 수정 2019.02.09. 14:45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당 소속 의원들이 5ㆍ18 광주 민주화 운동에 대한 폄훼성 발언을 쏟아내 논란이 일자 9일 "일부 의원들의 발언은 당의 공식 입장이 아니다"라며 수습에 나섰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입장문을 내고 "한국당은 5ㆍ18 광주 민주화 운동이 민주주의 발전에 기여한 역사적 가치와 의미를 높이 평가한다"며 이렇게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나경원(가운데)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8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당 소속 의원들이 5ㆍ18 광주 민주화 운동에 대한 폄훼성 발언을 쏟아내 논란이 일자 9일 “일부 의원들의 발언은 당의 공식 입장이 아니다”라며 수습에 나섰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입장문을 내고 “한국당은 5ㆍ18 광주 민주화 운동이 민주주의 발전에 기여한 역사적 가치와 의미를 높이 평가한다”며 이렇게 밝혔다. 지난 8일 한국당 소속 김진태ㆍ이종명 의원이 주최한 ‘5ㆍ18 진상규명 대국민 공청회’에서 김 의원과 이 의원, 김순례 의원은 민주화 운동을 “폭동”으로, 5ㆍ18 유공자를 “괴물집단”으로 표현하는 등 폄훼성 발언을 쏟아내 도마에 올랐다.

이를 두고 더불어민주당은 논평을 내고 세 의원의 출당을 한국당에 촉구했다. 또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공청회) 주최자나 발표자 모두 괴물같은 존재가 아닐 수 없다”고 비판하는 등 정치권에서 질타가 이어졌다.

이에 대해 나 원내대표는 “김영삼 정부 때 5ㆍ18특별법이 제정돼 민주화 운동으로 역사적 가치가 재조명되어 오늘에 이르렀듯이 한국당은 광주시민의 희생과 민주주의를 향한 열망과 헌신이 제대로 평가받을 수 있도록 지속적인 노력을 할 것임을 밝힌다”며 “다만 역사적 사실에 대한 다양한 해석은 존재할 수 있으나 정치권이 오히려 사회적 갈등을 부추기고 조장하는 것은 삼가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서희 기자 shlee@hankookilbo.com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