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society

오세훈 "문재인 대통령, 5년 임기도 못 채울 것 같아"

조수진 입력 2019.02.09. 19:55
자동 요약

지난 7일 자유한국당 당 대표 출마를 선언한 오세훈 전 서울시장은 9일 "지금 돌아가는 상황을 보니까 문재인 대통령은 5년 임기도 못 채울 것"이라고 말했다.

오 전 시장은 이날 오후 제주시 용담1동 미래컨벤션센터 5층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제주도당 청년위원회 발대식에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9일 자유한국당 제주도당 청년위원회 발대식 참석
"황교안, 벗어나야 할 朴 전 대통령 생각나게 해"
【제주=뉴시스】우장호 기자 = 자유한국당 대표에 출마한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9일 오후 제주시 남성로 미래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제주도당 청년위원회 발대식에 참석해 축사하고 있다. 2019.02.09. woo1223@newsis.com


【제주=뉴시스】조수진 기자 = 지난 7일 자유한국당 당 대표 출마를 선언한 오세훈 전 서울시장은 9일 “지금 돌아가는 상황을 보니까 문재인 대통령은 5년 임기도 못 채울 것”이라고 말했다.

오 전 시장은 이날 오후 제주시 용담1동 미래컨벤션센터 5층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제주도당 청년위원회 발대식에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

그는 “‘드루킹’ 이런 얘기 이 자리에서 다 안 하겠다”라며 “지금 돌아가는 것 보니까 문재인 대통령은 5년 임기도 못 채울 것 같다. 우리 당도 그런 때를 대비해 대체할 주자를 마련해놓아야 하지 않겠느냐”라고 지지를 호소했다.

오 전 시장은 또 “당 대표 출마 선언을 하면서 이제 좀 사람 중심 정당이 아니라 가치·원칙·비전 같은 우리 생각을 바탕으로 한 정당이 돼야 한다고 생각했다”라며 “내년 총선에서 이기려면 이제 좀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서 벗어나야 한다고 얘기했더니 비난 댓글이 쇄도하더라”고 말했다.

이어 “박 전 대통령에 대해선 짠하기도 하고 고생도 하셨고 역사적으로도 정당하게 평가를 받아야 한다고 생각하지만 그게 목표가 돼선 안 된다”라며 “보수의 가치가 국민적 신뢰를 회복해야 하는데 그러려면 (내년 총선에서)서울에서 이겨야 한다. 박근혜에게서 벗어나지 않으면 유권자로부터 지원을 받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황교안 전 총리는 박근혜 전 대통령이 탐탁게 생각하든 말든 우리가 벗어나야 할 박 전 대통령을 생각나게 한다”라며 “저는 제가 생각하는 보수의 미래인 자유시장 경제질서라는 가치를 지켜내기 위해 훨씬 더 노력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또 “홍준표 전 대표는 제게 ‘밥상 다 차려놨더니 숟가락만 들고 덤빈다’라고 했다는데 밥 솥까지 다 태워먹은 분이 저한테 그러는 건 좀 아니다”라며 “저는 지난해 지방선거 당시 지역을 제일 많이 다닌 사람이었고 당적만 회복 안했을 뿐이지 밖에 있으면서도 늘 자유한국당과 함께 했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오 전 시장은 2차 북미정상회담 일정과 전당대회 일정이 겹치자 홍준표 전 대표·심재철·정우택·주호영·안상수 의원 등 전당대회 후보자들과 함께 보이콧(거부) 방침을 밝힌 바 있다.

susie@newsis.com

뉴시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이동합니다.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추천 뉴스 1

연령별 많이 본 뉴스

전체
연령별 많이 본 뉴스더보기

추천 뉴스 2

추천 뉴스 3

추천 뉴스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