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김병준, '5·18 모독' 논란 진화.."자유민주주의 밑거름된 사건"

입력 2019.02.10. 11:07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10일 "5·18은 대한민국 자유민주주의 발전의 밑거름이 된 사건"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페이스북 글에서 "우리가 누리는 자유와 민주주의는 6·25 호국영령, 4·19 민주 영령과 함께 5·18 광주의 민주 영령들에게도 큰 빚을 지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당내 일부 의원 '5·18 모독' 공청회에 비판적인 입장 표명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기자 =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10일 "5·18은 대한민국 자유민주주의 발전의 밑거름이 된 사건"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페이스북 글에서 "우리가 누리는 자유와 민주주의는 6·25 호국영령, 4·19 민주 영령과 함께 5·18 광주의 민주 영령들에게도 큰 빚을 지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당내 일부 의원들이 5·18 민주화운동을 폭동으로 규정하는 행사를 열어 논란이 빚어지고 있는 데 대해 비판적인 입장을 표명한 것이다.

김 위원장은 "4·19든 5·18이든 역사적 사실에 기반을 둔 자유롭고 활발한 논쟁은 필요하다"면서도 "그러나 역사적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진 부분에 대한 의혹 제기는 곤란하다. 소모적이기도 하거니와 사회적 논의 수준을 저하시킬 우려가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5·18은 광주 시민만의 아픔이 아니다"라며 "대한민국 국민 모두의 아픔"이라며 "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김영삼 전 대통령은 대국민 특별담화에서 '문민정부는 5·18 민주화운동의 연장선에 있는 민주정부'라고 말했다"며 "한국당은 기본적으로 5·18에 관한 문민정부의 역사적 결단을 존중하고 계승할 책무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5·18은 1993년 우리 정부가 국가기념일로 지정한 이래 매년 정부 주최 기념식을 통해 여야가 함께 기념해온 사건"이라며 "그렇다면 적어도 정치권만큼은 그 역사 정신을 존중하는 게 국민통합 차원에서 옳은 일"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한국당이 조금은 오른쪽으로, 또 조금은 왼쪽으로 움직일 수는 있다"며 "그러나 어떤 논란이 우리 당을 과거의 프레임에 옭아매거나 그로 인해 보수통합이 저해되는 일이 일어나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

jesus7864@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