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민주당 '5·18 망언 3인방' 의원직 제명 추진

입력 2019.02.10. 14:06 수정 2019.02.11. 11:36

김민기 더불어민주당 제1정책조정위원장이 5·18 광주민주화운동을 "폭동"이라고 폄훼하고, "5·18 유공자라는 괴물 집단" "5·18 문제에 있어 우파가 물러서면 안 된다"는 등 망언과 선동 발언을 쏟아낸 자유한국당 이종명·김순례·김진태 의원에 대해 의원직 제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10일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김진태, 김순례, 이종명 의원 등이 8일 주최한 5·18 공청회는 최소한의 정치적 금도마저 저버린 최악의 난장판이었다"며 "민주당은 이들에 대한 의원직 제명과 국회법 절차에 따른 모든 가용한 수단을 동원해 민주화 왜곡 시도에 쐐기를 박겠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김민기 민주당 제1정책조정위원장
"민주화 왜곡 시도에 쐐기 박겠다"
이종명·김순례·김진태 의원 제명 추진
한국당도 "5·18 영령에 석고대죄해야"
김민기 더불어민주당 제1정책조정위원장은 10일 5·18 민주화운동을 폄훼하는 막말과 선동 발언을 쏟아낸 자유한국당 이종명·김순례·김진태 의원에 대해 의원직 제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김민기 의원 페이스북

김민기 더불어민주당 제1정책조정위원장이 5·18 광주민주화운동을 “폭동”이라고 폄훼하고, “5·18 유공자라는 괴물 집단” “5·18 문제에 있어 우파가 물러서면 안 된다”는 등 망언과 선동 발언을 쏟아낸 자유한국당 이종명·김순례·김진태 의원에 대해 의원직 제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10일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김진태, 김순례, 이종명 의원 등이 8일 주최한 5·18 공청회는 최소한의 정치적 금도마저 저버린 최악의 난장판이었다”며 “민주당은 이들에 대한 의원직 제명과 국회법 절차에 따른 모든 가용한 수단을 동원해 민주화 왜곡 시도에 쐐기를 박겠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 8일 김진태·이종명 의원 등의 공동주최로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5·18 공청회에서 ‘북한군이 개입한 폭동’이라는 등의 발언이 나온 데 대해 “용서할 수 없는 정치적 만행”이라고 비판한 뒤 “민주주의의 뿌리 중 하나인 5·18에 대한 부정은 민주주의에 대한 테러이자 범죄”라며 “과거사 부정에 열을 올리는 일본 극우 전범들과 조금도 다를 바 없는 꼴”이라고 했다.

김 의원은 “민주당은 이 사태를 규탄하고 좌시하지 않겠다. 한국당은 국민과 5·18 영령에 대해 석고대죄하고 즉각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을 출당 조치해야 한다”며 “스스로 군사 쿠데타 세력, 학살 세력의 후예임을 당당히 자처하는 이들은 국민의 대표가 돼서도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정애 기자 hongbyul@hani.co.kr

이 시각 추천뉴스

    실시간 주요이슈

    2019.07.21. 11:12 기준